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서울~안산 30분 시대 온다

머니투데이 안산=김춘성 기자 |입력 : 2017.07.10 14:17|조회 : 12422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안산 30분 시대 온다
안산 중앙역에서 서울 사당역까지 전철로 34분, 통근이 가능한 시간이 온다. 앞으로 5년 내에 과천선 금정-사당 간 급행열차의 운행에 따른 것이다.

10일 안산시에 따르면 지난 7일 지하철 4호선 안산선 오이도역에서 열린 안산선 급행 전동열차 확대운행 시승식에 참석한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2022년까지 대피선 설치 등 시설개량을 통해 과천선(금정-사당)도 급행열차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안산시는 김현미 장관의 발표로 4호선을 이용 서울로 출퇴근하는 안산시민들이 출퇴근 시간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현재 운행 중인 안산선 급행열차는 오이도역에서 금정역까지 6개 역만 정차 이동시간을 단축했지만 사당 등 서울로 향하는 시민들은 여전히 불편함을 느껴왔다.

이에 과천선 급행열차 확대계획은 과천선(금정역~남태령역) 정부과천청사역과 대공원역 2개소에 대피선을 설치해 당초 22분이 소요되는 운행시간을 7분 단축시켜 15분에 운행이 가능하도록 한 것이다.

안산시는 과천선 급행열차가 확대되면 안산 중앙역에서 금정역까지 17분, 금정역에서 사당역까지 17분 만에 도착할 수 있어 안산에서 서울권 진입이 34분이면 가능해질 것으로 내다봤다.

뿐만 아니라 최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등 순조로이 진행 중인 신안산선이 2023년 개통되면 여의도·영등포 등 서울 주요도심에도 30분 만에 접근함에 따라 안산시는 그야말로 서울과 통하는 도시가 된다는 것이다.

제종길 안산시장은 “당초 서울 진입까지 1시간 가까이 소요되던 것이 대폭 단축되며 이는 안산시 지역발전을 획기적으로 이끌 것”이라며 “국토부와의 지속적인 업무협조를 통해 소사-원시선, 수인선, 초지역KTX, 신안산선 등 안산시 철도관련 주요사업도 조속히 추진해 사통팔달의 교통도시로 만들겠다”고 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Harry Butter  | 2017.07.10 17:28

쓸데없이 대공원 경마장등을 경유하게 만드니 시간이 걸리지.. 금정 ~ 과천 에서 바로 사당으로 직행해봐라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