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공항에 가면 잘 쓰는 말 '수하물'… 뜻은?

[우리말 안다리걸기]78. 수하물

우리말 밭다리걸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입력 : 2017.07.13 12:49|조회 : 8154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우리말 밭다리걸기' 2탄입니다.
공항에 가면 잘 쓰는 말 '수하물'… 뜻은?
요즘은 여행을 즐기는 때가 따로 있지 않지만 그래도 많은 사람들이 여행을 떠나는 휴가철이 왔습니다. 공항에 가면 역시나 사람들이 많은데요. 큰 짐을 들고 비행기를 타게 되면 들러야 하는 곳이 있습니다. 짐을 부치고 찾는 곳인데요. 이런 안내문을 보신 적이 있을 겁니다.

수하물 찾는 곳(Baggage Claim).

공항에 가면 분위기 상 '수하물'이 들고 온 짐을 말하는 것이구나 하는 생각은 들지만 어려운 말이라는 느낌도 듭니다. 수하물, 말 뜻은 뭘까요.

수하(手荷)물의 하(荷)는 멘다(걸친다), 짊어진다는 뜻인데요. 짐을 가리키기도 합니다. 말 그대로 풀자면 '손에 멘 물건' 또는 '손짐'이 되는데요. 공항에 어울리게 말한다면 그냥 '짐', 또는 '여행 가방'이라고 해도 될 듯합니다.

국립국어원에 따르면 '국어순화용어자료집(1997)'에서 이 말을 일본어투 생활 용어로 지적하고 있는데요. 국립국어원 측은 "손에 들고 다니는 짐은 '손짐', 여행할 때 부칠 수 있는 짐은 '잔짐'"으로 순화어를 제시합니다.

요즘 국내 공항에서는 수하물 찾는 곳 아닌 '짐 찾는 곳'이라는 표지가 많이 보입니다.

공항에 가면 잘 쓰는 말 '수하물'… 뜻은?
낯익은 말 중에 하(荷)가 들어가는 것들이 몇 개 있습니다. 내가 주문한 택배 물건 위치를 찾다 보면 '집하장'이라는 말을 접하게 됩니다. 물건을 모아 놓은 곳을 말하는데요. 도착지까지 가기 전 중간에 모이는 곳이지요. 짐을 내보내는 것은 '출하'한다고 합니다. 비행기나 배 등에서 물건을 싣고 내리는 것은 '하역'이라고 합니다.

내가 짊어진 일이 너무 많을 때엔 '과부하'가 걸렸다고 표현하고, 짐의 무게를 가리킬 때는 '하중'이라고 합니다.

마무리 문제입니다. 제주도나 해외로 여행을 가면 대부분 면세점에 들릅니다. 물건이 상대적으로 싸기 때문인데요. 여기서 '면'세점의 면과 같은 뜻을 담은 것은 어떤 말일까요?

1. 어제는 숙'면'을 했어. 시차 적응이 끝났나봐.
2. 어젯밤에 라'면'을 먹어서 그런가. 얼굴이 부었네.
3. 세'면'대에 있던 크림, 실수로 버렸어.
4. 음... 한 번은 '면'죄부를 주도록 하지.

공항에 가면 잘 쓰는 말 '수하물'… 뜻은?
정답은 4번. 면세점은 세금이 면제된 상품을 파는 상점입니다. 면죄부는 죄를 면하게 해주는 증서로 중세 로마 카톨릭 교회가 이것을 마구 발행해 종교개혁의 실마리가 됐습니다.
 숙'면'은 잘 '잤다'는 뜻이고 세'면'대는 '얼굴'을 씻는 대입니다.

김주동
김주동 news93@mt.co.kr

다른 생각도 선입견 없이 보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