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불타고 찢어지고…상반기 폐기 화폐 1조7000억원

화폐 대체 비용 304억원…남은 면적 40% 미만이면 교환 불가

머니투데이 권혜민 기자 |입력 : 2017.07.16 12:00|조회 : 44299
폰트크기
기사공유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 복구 작업 중 발견된 금고내에 있던 훼손 은행권/사진=한국은행
대구 서문시장 화재현장 복구 작업 중 발견된 금고내에 있던 훼손 은행권/사진=한국은행
올해 상반기 약 1조7000억원어치의 지폐와 동전이 손상돼 폐기 처분됐다. 손상화폐를 대체할 새로운 화폐를 만드는데 약 304억 원의 비용이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1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2017년 상반기 한은이 폐기한 손상화폐는 1조7077억원으로 지난해 하반기(1조5990억원)보다 1087억원(6.8%) 증가했다.

지폐(은행권) 2억6000만장, 동전(주화) 5000만개가 더 이상 사용할 수 없는 상태로 판정돼 폐기됐다. 금액으로는 각각 1조 7063억원, 13억9000만원에 해당한다.

권종별로 만원권이 1조4110억원 폐기돼 전체 지폐 폐기액의 82.7%를 차지했다. 이어 5만원권(1098억원), 1000원권(995억원), 5천원권(861억원) 순이었다.

동전은 100원화가 전체 동전 폐기액의 35.5%인 4억9000만원 폐기됐다. 이어 500원화(4억4000만원), 10원화(4억원), 50원화(6000만원)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에 폐기된 화폐들을 모두 새로운 화폐로 대체할 경우 304억원의 비용이 필요하다.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한편 올해 상반기 한은에서 교환된 손상은행권은 9억6500만원으로 전기(8억 6900만원)대비 10.9% 증가했다. 전체 교환건수는 전기(2658건)대비 5.7% 감소한 2506건으로 집계됐다. 권종별 교환액은 △5만원권 6억7200만원 △만원권 2억7100만원 △1000원권 1400만원 △5000원권 800만원으로 집계됐다.

지폐가 손상된 사유는 장판 밑이나 마루바닥, 논밭, 비닐봉지 등에 보관하는 등 화폐보관 방법 부적절로 인한 경우가 1087건(4억5800만원)으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다. 이 밖에 불에 탄 경우가 594건(3억5700만원) 기름·화학약품 등에 의한 오염, 세탁에 의한 탈색 등 취급 부주의로 인한 경우가 825건(1억5000만원) 등으로 조사됐다.

일부 화폐는 손상범위가 커서 액면가로 완전히 교환받지 못한 사례도 있었다. 지폐 앞뒷면을 모두 갖춘 은행권의 75% 이상이 남아 있으면 액면가 전액, 40% 이상 75% 미만이면 액면가의 절반을 교환받을 수 있다. 그러나 40% 미만이면 무효 처리돼 교환이 불가능하다.

올해 상반기 한은에 교환 의뢰된 화폐 액면 총액 10억3000만원 중 반액 또는 무효 판정으로 액면가로 교환받지 못한 금액은 6500만원으로 집계됐다.

권혜민
권혜민 aevin54@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권혜민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