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안 팔리는 지방이전 공공청사, 발상 전환 필요하다

[우보세]우리가 보는 세상

우리가 보는 세상 머니투데이 서동욱 기자 |입력 : 2017.07.18 06:06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들이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입니다.
안 팔리는 지방이전 공공청사, 발상 전환 필요하다

“입지 자체만 놓고 보면 괜찮은 매물도 있습니다. 하지만 철거비용을 포함한 신축건물 시공비, 공간상의 제약에 따른 사용가치 등을 감안하면 그다지 매력적인 물건들이라고 볼 수는 없어요.”
 
정부가 매각작업을 추진 중인 ‘종전부동산’에 대해 국내 굴지의 부동산 개발업계 관계자가 한 말이다.
 
종전부동산이란 국가균형발전특별법에 따라 세종시와 혁신도시 등 지방으로 이전하는 공공기관들이 보유한 청사 등 건축물과 그 부지를 말한다.
 
정부가 매각을 추진 중인 종전부동산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경기지역본부로 쓰는 성남시 분당구의 오리사옥 등 15곳과 한국농어촌공사가 매각하는 수원·화성지역 토지 등이 있다.
 
정부가 2009년부터 매각작업을 추진했지만 아직 팔리지 않은 곳들인데 미매각 종전부동산의 매각예정액은 1조1500억원으로 부지는 34만9285㎡, 건물은 30만1718㎡에 이른다.
 
지난 12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의 온라인 입찰시스템 온비드에선 2건의 대형 종전부동산에 대한 개찰이 진행됐다. 매물로 나온 물건은 LH 오리사옥과 경기 용인시에 위치한 한국전력기술 사옥인데 이들 물건은 이번에도 주인 찾기에 실패했다.
 
LH 오리사옥은 이번이 5번째 유찰이다. 오리사옥은 2010년 공매 때 4015억여원에, 2013년 3524억여원에 나왔는데 이번엔 사옥 인근에 신분당선 연장선이 개통하는 등 교통여건이 개선된 점 등이 반영돼 매각 예정가가 더 높아진 것으로 전해졌다.
 
575억여원에 매물로 나온 한국전력기술 사옥 역시 이번이 5번째 유찰이다.
 
이들 물건은 수도권 요지에 있는데도 시장에서 외면당하는 이유가 뭘까.
 
부동산 개발업계에 따르면 종전부동산 내 건축물은 주로 정부기관이나 연구시설로 사용돼 건물의 활용가치가 떨어진다. 건물을 활용하기 어렵다면 철거하고 새 건물을 지어야 하는데 이럴 경우 아파트 등 주거시설이나 상업시설이 들어서지 못하는 곳이 많기 때문에 관심을 끌지 못한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정부·지방자치단체가 종전부동산을 ‘자체사업’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는다. 어차피 팔리지 않는 부동산을 계속 묵혀두기보다 해당 부동산의 특성에 맞게 운용, 사용가치를 새롭게 창출해야 한다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임대수익을 창출해 건물의 자산가치를 높인 뒤 재매각하거나 용도지역 변경 등 토지이용에 유연성을 부여해 매각을 진행하는 등 다양한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팔리지 않는 수도권 요지의 부동산을 공공기관이 장기간 보유하고 있다면 그 자체로 손실이다. 정부가 직접 나서 미매각 종전부동산의 활용방안을 고민해야 할 때다.

서동욱
서동욱 sdw70@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건설부동산부 서동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