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車보험료 인하 압박, 대형사도 줄줄이 동참

동부화재, 내달부터 자동차보험료 인하… 현대해상·KB손보도 "긍정 검토중"

머니투데이 전혜영 기자 |입력 : 2017.07.17 11:02
폰트크기
기사공유
車보험료 인하 압박, 대형사도 줄줄이 동참
정부와 정치권의 자동차보험료 인하 압박이 계속되면서 신중한 태도를 보이던 대형사들도 보험료 인하에 동참하고 있다. 동부화재 (73,700원 상승800 -1.1%)가 내달부터 자동차보험료를 낮추기로 한 데 이어 현대해상 (47,700원 상승400 0.8%), KB손해보험 (32,800원 상승50 0.1%)도 보험료 인하를 검토 중이다.

◇대형사도 가세, 동부화재 내달 車보험료 인하=동부화재 (73,700원 상승800 -1.1%)는 다음 달 16일 책임개시 계약부터 자가용차량에 대해 자동차보험료를 1.0%(개인용 0.8%, 업무용 1.3%) 인하한다고 17일 밝혔다. 앞서 메리츠화재(0.7%)와 한화손해보험(1.6%)이 자동차보험료 인하를 결정한 데 이어 동부화재가 올 들어 3번째로 인하를 확정했다.

동부화재 관계자는 "경미손상 수리비 지급기준 신설 등과 같은 제도개선 효과와 우량고객 중심의 판매확대 등에 힘입어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개선돼 자동차보험 가입 고객에 혜택을 제공하기 위해 보험료를 인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동부화재는 5월 누계기준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 77.5%를 기록해 전년동기대비 5.6%포인트 개선됐다. 손해율은 자동차보험 고객에게 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 비율로 업계에서는 통상 78% 내외를 적정 손해율로 본다. 자동차보험을 판매하는 손해보험사들은 2015년까지만 해도 모두 적정 손해율 이상을 기록하며 만성적자에 시달렸으나 지난해 각종 제도개선과 보험가격 자율화 조치 등에 힘입어 손해율과 실적이 빠르게 안정됐다.

현대해상도 1~5월 누적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77.7%까지 떨어져 보험료 인하를 검토하고 있다. 현대해상 관계자는 "최근 장마로 인한 침수 피해 등 손해율 악화요인이 있지만 상반기에 손해율이 좋아진 점을 감안해 보험료를 인하하는 방안을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최종 인하율과 시기 등은 아직 구체적으로 결정된 바 없다"고 말했다.

KB손해보험도 손해율이 동부화재, 현대해상과 비슷한 수준으로 개선된 상태라 자동차보험료 인하를 검토 중이다. 다만 삼성화재는 지난해 연말 보험료를 이미 2.7% 인하한 상태라 추가 인하에 신중한 입장이다. 삼성화재의 1~5월 누적 손해율은 75.9%로 보험료 인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양호한 수준이다.

◇손해율 개선 및 정부의 보험료 인하 압박 '이중효과'=자동차보험은 2000년대 이후 10년 이상 누적 적자가 10조원을 넘을 정도로 손보사들의 실적 악화 주범으로 꼽혔다. 하지만 지난해 보험산업 자율화 정책으로 자동차 보험료가 일부 인상되고 경미한 사고가 났을 때는 부품 교체 없이 복원 수리비만 지급하도록 자동차보험 표준약관이 바뀌는 등 제도가 개선되면서 손해율이 크게 좋아졌다. 대형사들의 경우 대면 채널 대비 비용이 덜 드는 인터넷 판매채널을 적극 확대하는 전략도 주효했다.

손해율 개선에도 불구하고 즉각적인 보험료 인하에는 주춤하던 보험사들은 새정부 들어 자동차보험료 인하 압박이 거세지고 금융감독원이 자동차보험 손해율 적정성 여부를 놓고 감리를 시작하자 보험료 인하에 속도를 내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