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정부, 최저임금 TF 가동…3조 일자리안정기금 설계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 2017.07.17 15:53
폰트크기
기사공유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1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저임금 인상 관련 소상공인·영세중소기업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정부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30인 미만 소상공인 및 영세중소기업에 3조원 규모의 최저임금 초과인상분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017.7.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이 16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최저임금 인상 관련 소상공인·영세중소기업 지원대책을 발표하고 있다. 정부는 내년 최저임금 인상에 따라 30인 미만 소상공인 및 영세중소기업에 3조원 규모의 최저임금 초과인상분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2017.7.16/뉴스1 <저작권자 &#169;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최저임금 태스크포스(TF)를 가동했다.

정부는 17일 오후 최저임금 관련 1차 TF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TF는 고형권 기재부 1차관, 이성기 고용노동부 차관이 공동팀장을 맡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기재부, 고용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공정거래위원회, 국세청, 통계청, 중소기업청 등 관계부처와 고용정보원, 노동연구원, 근로복지공단 관계자가 참석했다.

TF는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이 최저임금 인상으로 겪는 어려움을 해소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에 역점을 두기로 했다.

참석자들은 3조원 규모의 일자리 안정자금과 관련해 지원대상, 지원금액, 전달체계 등을 논의했다. 정부는 전날 '소상공인·영세중소기업 지원대책'을 내놓고 최저임금 인상으로 인건비 부담이 늘어난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에게 재정을 투입하기로 했다.

정부 관계자는 "기재부와 고용부에 일일 상황판을 설치·운영하겠다"며 "당분간 일주일에 세 차례 TF회의를 열 계획"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