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경부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 버스기사 구속

법원 "범죄사실 소명되고 도망 염려 있어"

머니투데이 김민중 기자 |입력 : 2017.07.17 18:15
폰트크기
기사공유
9일 오후 2시46분 서울 방면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 인근에서 광역버스가 다중 추돌사고를 내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제공=뉴스1
9일 오후 2시46분 서울 방면 경부고속도로 양재나들목 인근에서 광역버스가 다중 추돌사고를 내 1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제공=뉴스1
최근 발생한 '경부고속도로 졸음운전 사고'의 버스 기사가 경찰에 구속됐다.

법원은 검찰이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광역버스 운전기사 김모씨(51)에 대해 청구한 구속영장을 17일 발부했다. 이날 오전 김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담당한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범죄사실이 소명되고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영장 발부의 이유를 설명했다.

이날 오전 10시30분 영장실질심사 직전 김씨는 유가족들에게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고 말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2시40분 서울 서초구 서울 방면 경부고속도로 신양재나들목 인근에서 졸음운전을 하다 7중 추돌사고를 냈다. 버스에 처음 부딪힌 승용차의 50대 운전자 부부는 그 자리에서 숨졌으며 연이은 추돌로 16명이 다쳤다.

현재 서울 서초경찰서가 교통사고의 직접적인 원인을 수사하는 한편 서울지방경찰청 교통범죄수사대는 김씨가 속한 버스업체 A사의 잘못은 없는지 들여다보는 중이다.

김민중
김민중 minjoong@mt.co.kr

사건·사고 제보 바랍니다. 사회부 사건팀에서 서울남부지검·남부지법, 영등포·구로·양천·강서 지역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