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 “靑 캐비닛 문건 일부 작성”

당시 청와대 기획비서관 재직하면서 회의 내용 기재

머니투데이 유엄식 기자, 세종=조성훈 기자 |입력 : 2017.07.17 22:35|조회 : 5265
폰트크기
기사공유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2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신고리 원전 5·6호기 일시 중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홍남기 국무조정실장이 27일 오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브리핑룸에서 신고리 원전 5·6호기 일시 중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뉴스1
청와대가 17일 박근혜 정부 시절 정무기획비서관실에서 작성된 다량의 문건을 추가로 발견했다고 발표한 가운데, 당시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홍남기 현 국무조정실장이 문건 일부를 본인이 작성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홍 실장은 박근혜 정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경제1분과 전문위원으로 합류해 2013년 청와대 국정기획수석비서관실 기획비서관, 2015년 정책조정수석비서관실 기획비서관 등을 역임했다.

홍 실장은 이날 청와대가 발표한 박근혜 정부 정무기획비서관실 캐비닛 문건과 관련해 “기획비서관 재임 시절 수석비서관회의 결과를 정리한 것이고 일부는 내가 작성한 게 맞다”고 했다.

수석비서관회의에는 별도 속기사가 배석하지 않기 때문에 기획비서관이 수첩에 회의 내용을 적어서 문서로 만드는 역할을 수행한다는 것이 홍 실장의 설명이다.

홍 실장은 당시 위안부 합의, 세월호 사고, 국정교과서 추진 문제 등과 관련해 위법한 지시를 한 사항이 문건에 포함됐다는 청와대 발표와 관련해선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을 중립적으로 적어서 정리했다“는 취지로 해명했다.

홍 실장은 “당시 기획비서관 입장에서 고유 업무로 그것(회의 내용)을 작성하고, 관련 공식 문서를 생산한 것 뿐”이라며 “어떤 내용을 만들어 낸 것도 아니고 그런 측면에서 그게(회의 메모)가 왜 거기 쌓여있는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그것(회의 내용 관련 문건)은 원본도 아니고 다른 수석실도 알아야 하니 공람하라고 카피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전 정부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5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결과 254건을 비롯해 총 1361의 문건을 정무기획비서관실 캐비닛에서 발견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문건을 생산한 기간은 홍 실장이 정책조정수석비서관실 기획비서관 재임 시절과 상당 기간 겹친다.

유엄식
유엄식 usyoo@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유엄식입니다. 한국은행, 복지부, 여가부 등 출입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