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서울시민 개인 전담 공무원 생긴다…'찾동' 3단계 출범

박원순 시장과 24개 구청장 기념 퍼포먼스도

뉴스1 제공 |입력 : 2017.07.18 06:05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뉴스1) 장우성 기자 =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운영 중인 자치구 구청장들이 메시지를 작성한 지도.(서울시 제공)© News1
찾아가는 동주민센터를 운영 중인 자치구 구청장들이 메시지를 작성한 지도.(서울시 제공)© News1

8월이면 서울시민에게 '찾아가는 동주민센터'(찾동) 전담 공무원이 생긴다.

서울시는 18일 25개 자치구 중 24개. 424개 동 중 342동(80%)에 찾동 설치를 완료하는 3단계 출범식을 개최한다. 내년이면 모든 동에서 전면 시행된다.

앞으로 서울시 복지포털(wis.seoul.go.kr)에 접속해서 자기 집 주소만 입력하면 자신의 전담 공무원의 이름과 직통 전화번호까지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시는 8월 본격 시행에 맞춰 관련 시스템을 구축을 끝낼 계획이다.

출범식에는 박원순 시장과 3단계로 출범하는 용산?강북?광진?서초?중랑?송파?중구 구청장을 비롯해 '찾동'을 시행하는 24개 자치구청장이 모두 참석한다. 각 구 모양의 지도 블록에 출범 포부와 메시지를 작성하고 이 블록 조각들을 모아 서울 지도를 완성하는 퍼포먼스를 펼친다.

'송파구 세 모녀 사건'을 계기로 2015년 출범한 '찾동'은 지금까지 복지 사각지대 가정 6만4942가구를 새롭게 발굴, 이중 생계가 어려운 가정에 긴급 생계비?주거비 총 229억 원을 지원했다.

주민 스스로 마을의 문제를 발굴?해결하는 '마을기획단' 4898명이 활동 중이며 마을총회에서 469개 의제 도출, 마을총회 주민투표 2만24명 참여 등을 기록했다. 283개 동주민센터 공간이 주민이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됐고 올해 59개 동주민센터가 추가로 개선을 끝냈다.

주민의 공통된 생활문제를 해결하는 주민 소모임에는 2388명, 이웃을 돕는 주민모임에 2923명이 활동하는 등 주민 참여가 확대되고 있다.

서울시는 2015~2017년 찾동 공무원 총 2452명을 확충하고 인건비를 지원한 결과 복지 전담 공무원 1인당 복지대상자 수가 찾동 시행 전 289명에서 126명으로 절반 이상 줄었다.

서울시는 또 '찾동' 출범 3년차를 맞아 중장기 비전과 단계별 전략 구체화 등 7대 지속발전과제를 정했다.


박원순 시장은 “복지 사각지대에서 고통받는 단 한 명의 시민도 놓치지 않겠다는 목표로 도움의 손길이 절실한 시민을 먼저 발굴하고 지원하는 복지행정을 완전히 시스템화할 것”이라며 “사람과 사람이 연결되고 따뜻한 마을공동체를 형성하는 찾아가는 동주민센터 사업이 서울을 넘어 대한민국 전체로 확산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