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 마약 혐의로 징역 1년 확정

[the L]

머니투데이 이상배 기자 |입력 : 2017.07.21 11:11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서초구 대법원 대법정/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대법원 대법정/ 사진=뉴스1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필로폰을 구매하고 투약한 혐의(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본명 김귀옥·64)씨에게 징역 1년, 추징금 116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김씨는 2015년 11월부터 지난해 6월까지 지인으로부터 구입한 필로폰을 서울 강남구 역삼동 자택에서 11차례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1, 2심 모두 김씨에게 실형을 선고했다.

김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65)과 최순실 씨(61) 등 전 정권 인사들과의 인맥을 활용해 한국형 차세대 전투기(KF-X) 사업에서 미국 보잉사 대신 록히드마틴사의 F-35A가 선정되는 게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kkaymoon  | 2017.07.24 09:10

털면 나올게 많은 분인데... 검찰한테 뭔 기대를 할 수 있겠니.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