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66.01 873.32 1079.60
▼5.9 ▲4.16 ▼1.1
-0.24% +0.48% -0.10%
2018 U클린 청소년 콘서트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이재용 "여자분에게 싫은 소리 들은 건 처음..너무 당황"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입력 : 2017.08.03 10:58|조회 : 92022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재용 "여자분에게 싫은 소리 들은 건 처음..너무 당황"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과의 독대에서 크게 당황했다는 증언을 내놨다.

3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열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에 대한 제 51차 공판에서 이 부회장은 피고인 신문에 나서 "생각해보니 (2015년 7월25일 독대가) 정식 첫 독대나 다름 없었고 특히 여자분에게 싫은 소리를 들은 것은 처음"이라며 "지금 생각해보면 좀 더 유연히 대처할 수 있었을텐데 (당시) 너무 당황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 부회장은 "다른 분들에게 거르고 전달했어야 하는데 후회한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건희) 회장님께는 자주 독한 훈련을 받았지만, 생각해보니 (누구한테 야단 맞은 것은) 그거 제외하곤 없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성은
김성은 gttsw @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lsy4972  | 2017.08.03 13:37

에효...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