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장관도 못말린 '갑질'…"한민구, 박찬주에 작년 주의 줘"

군 관계자 "부인은 민간인이라 박 대장 징계 못했다"

머니투데이 남궁민 기자 |입력 : 2017.08.04 10:11|조회 : 7823
폰트크기
기사공유
박찬주 대장/사진=뉴스1
박찬주 대장/사진=뉴스1

부인이 공관병을 마치 몸종처럼 부리고 폭언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박찬주 제2작전사령관이 지난해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으로부터 경고를 받은 사실이 알려졌다.

4일 중앙일보는 군 관계자가 "지난해 한민구 당시 국방부 장관이 직접 박 대장에게 ‘부인과 관련해 주의를 하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하며 작년에도 비슷한 문제로 박 대장이 장관으로부터 주의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군 관계자는 "당시 박 대장 부인의 갑질 의혹 제보가 입수됐다. 그러나 규정상 민간인 신분인 부인의 행동에 대해 박 대장을 징계할 수 없기 때문에 구두로 경고하는 선에서 그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달 31일 군인권센터는 박 대장의 부인 A씨가 2016년 3월부터 올해 초까지 공관병에게 빨래, 다림질, 텃밭 가꾸기 등 사적인 업무를 시켰다고 폭로했다. 군인권센터에 따르면 A씨는 공관병에게 소파와 바닥에 떨어진 발톱과 각질까지 청소하라고 지시했다. A씨가 공관병에게 칼을 허공에 휘두르며 위협했다는 목격자의 진술도 공개했다.

군인권센터의 갑질 폭로는 계속됐다. 제보에 따르면 박 대장의 부인 A씨는 공관에 층별로 호출벨을 설치하고 부르면 알림이 울리는 전자팔찌를 공관병들에게 채웠다. 이 호출벨을 눌렀을 때 공관병이 늦게 나타날 경우에는 "영창에 보내겠다"며 협박을 하기도 했다. 이외에도 공관병들의 얼굴에 전을 집어던지고 베란다에 가뒀다는 내용의 제보가 공개됐다.

국방부는 현재 자체 감사에 착수한 상태이며 진척에 따라 수사로 전환될 가능성도 있다. 논란이 이어지자 박 대장은 지난 1일 전역지원서를 제출했다. 대통령의 재가가 이뤄지지 않아 현재는 맡은 보직을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anmugi1  | 2017.08.04 13:51

절대 지금 전역을 받아줘서는 안된다. 수사가 완료 되면 그때 징계를 마치고 전역 받아줘야한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