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사법개혁 심포지엄(~9/20 오전)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이재용 부회장, 울먹이며 "다 내 책임…변명의 여지 없어"

머니투데이 한정수 기자, 김종훈 기자 |입력 : 2017.08.07 15:25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김진동) 심리로 진행된 결심 공판에서 피고인 최후진술을 통해 "다 내 책임이다. 변명의 여지가 없다"며 "오늘의 삼성이 있기까지 모든 임직원들, 많은 선배님들의 피땀어린 노력이 없었다면 불가능했다"라고 말했다.

한정수
한정수 jeongsuhan@mt.co.kr

안녕하세요. 사회부 법조팀 한정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anmugi1  | 2017.08.07 16:06

그래.. 다 니책임이니.. 딱 8년만 반성하고 새출발 하자..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