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아, 담배 냄새"…숨 꾹 참고 빨리 걸었다

'길거리 흡연 얼마나' 걸어보니…1분에 1~2명꼴…서울시 "전면 규제 어려워 고심"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입력 : 2017.08.12 06:25|조회 : 37639
폰트크기
기사공유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인근 도로에서 한 남성이 걸어가며 담배를 피우고 있다./사진=남형도 기자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인근 도로에서 한 남성이 걸어가며 담배를 피우고 있다./사진=남형도 기자
#지난 11일 오후 1시10분 서울 중구 서울스퀘어 인근 한 도로. 코끝을 스치는 쓴 연기에 앞을 보니 한 남성이 담배를 피우며 걸어가고 있었다. 담배 연기는 바람을 타고 사방으로 퍼졌다. 흡연자를 먼저 보내려 숨을 참고 걸음을 멈췄다. 인근 한 여성은 코를 막으며 발길을 재촉했다. 비흡연자인 직장인 A씨(30)는 "길거리에서 갑자기 날아오는 담배 연기는 피할 도리가 없다"며 "적극적으로 규제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시가 지난달부터 '보행 중 흡연 금지' 정책을 검토 중인 가운데 길거리 흡연 실태를 살펴보니 비흡연자들이 겪는 피해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다수 비흡연자들은 어디서 날아올 지 모르는 담배 연기가 두렵다며 강한 불만을 토로했다. 반면 흡연자들은 담배를 피울 곳이 마땅히 없어서 그런 것이라며 흡연구역 확대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가 오후 12시30분부터 약 1시간 동안 서울 중구 서울역·시청·광화문 일대를 살펴보니 1분에 평균 1~2명 꼴로 길거리 흡연자가 보였다. 전체 흡연자의 약 80%는 건물이나 나무 등의 옆에서 서성이면서 담배를 피웠고, 나머지 20% 정도는 걸어다니며 흡연했다. 인근에 행인들이 많았지만 대부분은 아랑곳 않고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었다.

서울역 인근 한 횡단보도에서는 점심식사를 마친 직장인들이 삼삼오오 모여 담배에 불을 붙였다. 신호를 기다리던 직장인들은 고스란히 담배 연기를 들이마실 수밖에 없었다. 대다수는 담배 연기를 피해 멀찌감치 떨어지는 모습이었다. 비흡연자인 B씨(29)는 "인근에 직장이 있는데 흡연자들의 단골 흡연 장소가 몇군데 있다"며 "담배 냄새가 너무 싫어 아예 그쪽을 피하는데도 매번 냄새를 맡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시청 인근 한 도로에서 흡연자가 전화 통화를 하며 담배를 피우고 있다./사진=남형도 기자
서울시청 인근 한 도로에서 흡연자가 전화 통화를 하며 담배를 피우고 있다./사진=남형도 기자
특히 담배 연기가 사방으로 날리는 보행 중 흡연에 대한 피해는 더 컸다. 서울시청 인근 도로에서 한 남성이 불을 붙이며 걸어오자 순식간에 담배 연기가 인근으로 퍼져나갔다. 커피를 들고 오던 직장인 C씨(30)는 인상을 찌푸리며 "왜 남이 내뱉은 담배 연기를 내가 맡아야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흡연자들은 흡연자들대로 불만이 크다. 피해를 주고 싶지 않은데 마땅히 담배를 피울 장소가 없다는 것. 흡연자인 직장인 D씨(38)는 "흡연 장소가 좀 많았으면 좋겠는데 정말 너무 없다"며 "담배는 팔면서 피울 곳은 마련해 주지 않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하소연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시내 금연구역은 24만8000여곳인데 비해 흡연시설은 43곳에 불과하다. 흡연자들의 주장대로 흡연구역이 실효성도 거두는 것도 사실이다. 서울역 8번 출구 인근 도로는 담배 연기가 만연한 것으로 유명했지만 지난해 12월 흡연부스를 설치한 뒤 길거리 흡연자들이 확연히 줄었다.
서울시청 인근 한 도로에서 흡연자가 담배를 피우며 걸어오고 있다./사진=남형도 기자
서울시청 인근 한 도로에서 흡연자가 담배를 피우며 걸어오고 있다./사진=남형도 기자
사실상 금연 구역을 제외한 모든 곳에서 길거리 흡연이 나타나면서 흡연자·비흡연자 간 갈등도 심화되고 있다. 2014년 대구에서는 길거리 간접흡연으로 인한 폭행사건이 발생했다. 당시 김모씨(40)는 한 커피숍 앞에서 서모씨(41)가 뿜은 담배연기가 자신에게 온다며 얼굴을 때리고 머리채를 잡아 흔들다 경찰에 불구속 입건됐다.

서울시는 자체 조사결과 보행 중 흡연 금지에 대한 찬성(88.2%)이 반대(7.7%)보다 큰 것을 감안해 대책을 검토 중이다. 하지만 보행 중 흡연을 금지할 경우 사실상 길거리 흡연을 전면 금지해야 하기 때문에 고민이 많다.

김은순 서울시 건강정책팀장은 "사람들이 걷는 곳은 전부 금연구역으로 만들어야 하는데 실질적으로 그렇게 하기는 어렵다"며 "어떻게 할 지 관련 대책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Hwijin Jin  | 2017.08.12 14:33

이것이 한글의 한국병이요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