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기자수첩]"국어·수학 상대평가 수능은 또 다른 괴물"

기자수첩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입력 : 2017.08.11 09:11
폰트크기
기사공유
“괴물이 나왔네.”

수능 개편안 시안을 본 한 교육업체 관계자가 건넨 첫 마디다. 교육부가 10일 내놓은 두 가지 방안 중 일부 절대평가를 실시하는 1안을 두고 한 말이다. 8개 수능 과목 중 국어, 수학, 사회 혹은 과학 선택과목 3과목은 현행처럼 상대평가를 유지하는 내용이다. 2안은 전 과목 절대평가 안이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임명될 때만 해도 교육계에서는 당연히 전 과목 절대평가가 적용될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다. 수능 절대평가는 ‘무한 경쟁 타파’를 외치는 진보 교육계의 오래된 과제이자, 김 부총리가 경기교육감 시절부터 주장했던 바다.

하지만 지난 3일 이낙연 국무총리가 공식석상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에 대해 “대입정책은 학생과 학부모, 대학 등이 수용할 수 있도록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

한 여당 의원 비서관은 “수능 절대평가에 대해 여당에서도 의견이 좋지 않다. 내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반대가 거센 정책을 강행해야 하느냐는 여론이 팽배하다”고 말했다.

정치권의 반감을 반영한듯 교육부는 전 과목 절대평가 대신 일부 절대평가라는 대안을 내놨다. 자료 곳곳에 ‘안정성’ ‘대입 변별력’이라는 단어를 심어 1안에 무게를 두고 있음을 시사했다. 물론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절대평가에 대한 우려를 반영한 것뿐”이라며 이를 부인했다.

문제는 1안의 단점이 너무 명료하단 점이다. 상대평가로 실시되는 주요 과목에 사교육, 학업부담이 집중될 뿐 더러 이로 인해 또 다른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공약인 ‘고교학점제’의 근간이 흔들릴 수 있다. 소질과 적성에 따른 학생들의 ‘수강선택권’은 입시 앞에서 무력한 존재다.

학생, 학부모는 2021학년도 이후에도 수능이 바뀔지 모른다는 불안을 떨칠 수 없게됐다. 2021학년도 이후 전 과목 절대평가를 검토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박춘란 차관은 “이후 일정은 국가교육회의에서 논의될 것”이라며 공을 미뤘다. 또 다시 고 1,2,3학년이 다른 수능을 치르는 날이 올 수도 있다.

[기자수첩]"국어·수학 상대평가 수능은 또 다른 괴물"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