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뉴욕마감]北리스크에도 사흘만에 반등…'금리인상' 지연 전망

머니투데이 신혜리 기자 |입력 : 2017.08.12 06:03|조회 : 5006
폰트크기
기사공유
뉴욕증시가 11일(현지시간) 사흘만에 반등했다. 북한 리스크로 위험자산을 회피하던 투자자들이 서서히 주식시장으로 돌아왔다. 이날 7월 소비자 물가지수가 예상보다 부진하게 나온탓에 금리 인상에 대한 가능성이 약화된 것도 영향을 줬다.

다만 북한과 미국 간 긴장감은 여전히 고조되어 있어 상승폭은 제한된 모습이었다.

이날 다우존스지수는 전일대비 0.07% 상승한 2만1858.32로 장을 마쳤다. 애플이 상승폭을 키우며 다우지수가 소폭 반등했다.

S&P 500 지수는 전날보다 0.13% 오른 2441.32로 거래를 마쳤다. 기술주들이 S&P 500 지수의 상승을 이끌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 역시 전날보다 0.64% 오른 6256.56으로 장을 마감했다.

미국 노동부 발표에 따르면 지난 7월 중 소비자물가지수(CPI)는 0.1% 상승했다. 예상치는 0.2% 상승이었다. CPI는 1년 전보다는 1.7% 올랐다. 근원 CPI는 전월보다 0.1% 상승했다. 4개월 연속 같은 상승폭을 나타냈다. 1년 전보다는 1.7% 올라 예상치에 부합했고, 3개월 연속 상승폭이 같았다.

이날도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령 괌을 '포위 사격'하겠다는 북한의 위협에 대해 "북한의 지도자가 괌이나 다른 미국 영토에 대해 어떤 행동을 한다면, 그는 진짜로 그 행동을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연설에 나선 Fed 위원들도 기준금리 인상에 보수적인 입장을 나타낸 것도 증시 상승에 영향을 줬다.

로버트 카플란 댈러스 미국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텍사스 대학에서 열린 연설에서 "올해 두 차례 금리를 올릴 당시에는 시장에서 곧 물가 압력이 나타날 것이라고 믿고 금리 인상을 강하게 주장했다"면서도 "지금은 더 많은 증거를 보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금리 수준이 적절하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연내 추가 금리 인상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은행주들이 하락했다. 골드먼삭스 0.6% 내렸고, 뱅크오브아메리카와 모건스탠리는 각각 1.08%, 1.40% 떨어졌다. 이 밖에 백화점 체인 J.C. 페니는 예상보다 많은 손실 발표로 16.56% 급락했다.

미국의 금리인상 가능성이 낮아지면서 금값은 강세를 이어갔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날보다 온스당 0.3% 상승한 1294.0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는 전날 급락분을 회복하며 상승했다.

이날 뉴욕상품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WTI) 원유 9월 인도분은 전날보다 배럴당 0.50% 상승한 48.8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신혜리
신혜리 hyeree@mt.co.kr

Democracy Dies in Darkness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