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유럽마감]일제히 하락…北·美 긴장감 고조·유가↓

머니투데이 신혜리 기자 |입력 : 2017.08.12 06:12
폰트크기
기사공유
유럽증시 주요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북한과 미국간 긴장감이 계속되면서 투자자들이 위험자산에서 빠져나간 영향이다.

11일(현지시간) 범유럽 스톡스600지수는 1.04% 내린 372.14를 기록했다. 주간으로는 2.7% 내려 지난해 11월 이후 가장 큰 주간 낙폭을 나타냈다. 특히 원유 및 가스업종과 기술업종, 원자재업종이 가장 많은 하락세를 보였다.

영국의 FTSE 100지수는 1.08% 하락한 7309.96으로 마감했다. FTSE 250중소기업지수는 0.78% 내린 1만9544.79를 나타냈다.

프랑스의 CAC40지수는 1.06% 하락한 5060.92를 나타냈다. 독일 DAX지수는 약보합 수준인 1만2014.06을 기록했다.

북한과 미국의 긴장감은 여전히 고조되어 있어 유럽 증시에 부담감으로 작용했다. 북한은 전날 괌을 겨냥한 포위사격 실시 세부계획을 발표했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이날 오후 북한 위협에 대한 '화염과 분노'의 발언이 약했던 것 같다며 발언 수위를 한층 더 높였다.

이날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북한이 현명하지 못한 선택을 할 경우 군사적 해결책은 완전히 준비돼 있으며 장전도 끝난 상태"이며 "북한이 다른 길을 찾길 바란다"고 말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이날 유가 하락으로 인해 석유관련주들이 가장 많이 하락했다. 영국 석유업체인 툴로우오일이 5.2% 하락했다. 에너지 장비업체인 SBM 오프쇼어는 4% 가까이 떨어졌다.



신혜리
신혜리 hyeree@mt.co.kr

Democracy Dies in Darkness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