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유튜브에 '마약광고' 일당, 필로폰 5000명분 소지

경찰, 마약 광고 단속 중 '아이스·작대기·얼음' 등장한 영상 보고 수사 착수, 4명 구속

머니투데이 방윤영 기자 |입력 : 2017.08.13 09: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삽화=임종철 디자이너
동영상 공유 사이트 '유튜브'에 마약 광고 영상을 올려놓고 교묘하게 이를 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위반 혐의로 필로폰 판매총책 김모씨(46·여) 등 6명을 입건했다고 밝혔다. 김씨와 전달책 이모씨(51) 등 4명은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 등은 지난 4월부터 최근까지 유튜브에 마약 광고 영상을 올리거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텔레그램 등을 이용해 마약을 판매한 혐의를 받는다.

김씨 등은 영상에 필로폰을 뜻하는 은어인 '아이스·작대기·얼음' 등을 써 수사기관의 감시망을 피했다. 접촉할 수 있는 SNS 아이디 등 정보도 영상에 담았다.

김씨 등은 체포 당시 필로폰 150g을 소지하고 있다가 경찰에 압수 당했다. 시가 5억원 상당으로 약 5000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다만 이들이 그동안 거래한 마약 건수 등은 아직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은 지난 6월부터 '마약류 거래 광고게재 행위 처벌 규정'이 시행되면서 '마약 광고'를 단속하다 김씨 일당이 게재한 영상을 보고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지난달 손님을 가장해 김씨 일당에게 접근해 서울 강서구에서 전달책 이씨 등 3명을 체포했다. 이후 이씨 등 진술을 토대로 판매총책 김씨를 검거했다.

관리책 조모씨(33)의 경우 이미 구속된 상태였다. 같은 혐의로 사건을 수사 중이던 수원지검이 조씨를 구속했다.

이들은 직접 마약을 투약하기도 했다. 김씨와 전달책 안모씨(51)는 마약 투약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 일당이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