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제7회 청년기업가대회 배너(~9/3)대학생 축제 MT금융페스티벌 배너 (~8/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檢, '이완영 의원 위증교사' 의혹 제기한 노승일 '무혐의'

[the L]

머니투데이 이상배 기자 |입력 : 2017.08.13 14:23
폰트크기
기사공유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사진=뉴스1
노승일 K스포츠재단 부장/ 사진=뉴스1


국회의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이완영 자유한국당 의원의 위증 교사 의혹을 제기해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당한 노승일 전 K스포츠재단 부장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13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는 최근 노 전 부장에 대해 증거 불충분으로 혐의없음 처분을 내렸다.

노 전 부장은 지난해 12월22일 국정조사 청문회에서 이 의원이 정동춘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연락해 위증을 사주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의원이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에게 전화를 걸어 '태블릿PC는 JTBC의 절도로 하고 고영태 전 더블루케이 이사가 가지고 다니는 것을 봤다고 인터뷰를 해달라'고 했다는 얘기를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으로부터 전해 들었다는 게 노 전 부장의 주장이었다.

논란이 확산되면서 국조특위에서 하차한 이 의원은 지난 1월 노 전 부장이 허위의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노 전 부장을 검찰에 고소했다. 이 의원은 "위증교사 의혹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박 전 과장은 12월21일 시사인 인터뷰를 통해 (이 의원으로부터) 위증을 지시받은 적이 없다고 명백히 밝혔다"며 "12월22일 청문회에서도 위증교사 의혹 제기는 사실이 아니라고 증언했다"고도 강조했다.

검찰은 앞서 노 전 부장과 정 전 이사장, 박 전 과장 등을 상대로 해당 진술의 진위 등을 조사한 결과, 노 전 부장이 의도적으로 거짓 의혹을 제기했음을 입증할 구체적인 증거를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