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국민의당 윤리심판원, 김광수 의원 징계 검토

[the300]14일 경찰 출석..."수사에 적극 협조"

머니투데이 정진우 기자 |입력 : 2017.08.13 22:23|조회 : 6795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
국민의당이 50대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김광수 국민의당 의원에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 김 의원은 경찰 조사도 받는다.

13일 뉴스1에 따르면 국민의당은 14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당 윤리심판원장을 선출하고, 제보조작 사건과 김 의원 징계방안을 논의한다. 윤리심판원장엔 양승함 연세대 명예교수가 내정된 상태다.


당에선 김 의원 징계를 결정했지만, 그는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며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김 의원은 평소 선거를 도와줬고 잘 알고 있는 여성이 자해할 것을 우려해 이를 말리려고 했다고 강조하고 있다.

김 의원은 14일 경찰에 출석, 관련 사실을 명확히 해명하고 수사에도 적극 협조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사실관계를 떠나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면서도 "언론에 보도된 내용은 사실관계와 전혀 부합하지 않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당 윤리심판원이 징계방안을 검토하겠다고 한데 대해선 "아직 사실관계도 밝혀지지 않았다"며 순서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조사가 시작되지도 않았고, 내가 기소될지 안될지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사실관계도 파악하지 않고 징계부터 논의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했다.

한편 김 의원은 지난 5일 새벽 2시쯤 전북 전주시 효자동 한 원룸에서 A씨와 말다툼을 벌이다 이웃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주민들은 가정폭력이 의심된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당시 현장에선 흉기와 혈흔이 발견돼 경찰은 두 사람을 떼어놓고 김 의원에게 수갑을 채운 채 인근 지구대로 연행했다. 이후 김 의원의 부상이 심해 치료를 위해 풀어줬다.

김 의원은 사건 당일 오후 미국으로 출국했다. 김 의원은 당초 이날 귀국할 예정이었으나, 하루 앞당겨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