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단독] 이낙연 총리, 농식품부-식약처 보고에 격노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런 식으로는 국민들의 신뢰 못 얻는다" 질타

머니투데이 세종=최우영 기자 |입력 : 2017.08.17 14:10|조회 : 300861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낙연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MT단독 이낙연 국무총리가 살충제 계란 사태를 두고 농림축산식품부와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들이 제대로 상황파악을 하고 있지 못하다며 격노했다.

17일 정부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이낙연 총리는 살충제 계란 사태 상황 및 대응책, 중대산업재해 예방대책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당초 보고 안건은 세 가지로 △중대산업재해 예방대책 △AI(조류독감) 사후 관리방안 △국무조정실 기타 등이었다.

그러나 살충제 계란 사태의 심각성을 의식한 이 총리는 살충제 계란 사태를 첫번째 안건으로 상정하고 AI 안건은 뺐다. 국무조정실 안건은 서면 보고를 대체했다.

이 총리는 살충제 달걀이 포함된 가공식품이 시중에 남아 있는지, 닭고기는 안전한지, 학교급식에 살충제 계란이 흘러 들어갈 가능성이 없는지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질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총리는 농림부와 식약처의 살충제 계란 관련 보고를 받으면서 집요하게 질문했다. 두 부처의 실태 조사에서 살충제 잔류량 수치가 다르게 나왔기 때문이다. 두 부처 관계자는 표본대상과 조사방식의 차이에서 수치가 달라졌다고 해명했다.

이를 듣고 있던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두 곳의 조사 수치 차이가 20ppb(1000분의 1ppm) 정도인데, 살충제 성분인 피프로닐의 오차 허용범위는 몇 ppb인가" 질문하자 식약처 관계자가 명쾌히 대답하지 못했다.

이에 이 총리는 "이런 식으로 파악도 제대로 못한 상태에서 어떻게 브리핑을 해서 국민들에게 설명을 하고 신뢰를 얻겠느냐"며 강하게 질타했다.

이 총리는 "요즘 젊은 기자들이 얼마나 날카롭게 질문하는데 이렇게 엉성하게 준비를 하느냐"며 "악재 자체로 정부 신뢰가 손상되는 건 아니지만, 악재를 잘못 관리하면 신뢰가 훼손된다"고 강조했다.

회의에 참석했던 한 정부 관계자는 "보통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는 한 안건당 20분 이내에 끝나서 세 안건을 다 다뤄도 1시간 이내에 끝났는데 이날은 살충제 계란 안건만 45분, 중대산업재해 예방대책 안건은 30분을 다뤘다"며 "살충제 계란 보고 때 분위기가 몹시 무거웠다"고 말했다.

다른 회의 참석자는 "이 총리가 '국민들을 안심시키려면 담당 부처가 정확하게 사안을 파악하고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며 "회의에 긴장감을 불어넣는 차원에서 해당 부처에 디테일한 내용까지 집중적으로 질문을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 황교안 총리 시절 국정현안회의에서는 보고내용 중 질문할 부분을 미리 알려주고 담당자들이 답변을 준비하도록 만들었지만, 이낙연 총리는 이런 과정 없이 즉석에서 질문을 쏟아 내는 방식이다.

정부 관계자는 "살충제 계란 보고 이후 각 부처 관계자들이 잔뜩 긴장해 중대산업재해 예방대책 보고 때는 앞다퉈 부처 관련 대책을 내놨다"고 전했다. 산업재해 예방을 위해 각 부처 담당분야에서 어떤 대응책을 내놓을 수 있는지 장관들이 경쟁하듯 했다는 후문이다.

세종=최우영
세종=최우영 young@mt.co.kr

머니투데이 경제부 최우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3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홍수호  | 2017.08.19 10:43

윗물이 맑으니 아랫물도 맑아지는 구나. 나라다운 나라. 사람답게 살 수 있는 나라로 거듭날 수 있을거라 확신합니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