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3.02 827.47 1108.90
▲12.91 ▲12.08 ▼0.2
+0.55% +1.48% -0.02%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살충제 계란]친환경 인증 계란서 발암물질 DDT 검출

경북·영천 농가서 DDT 성분 0.04mg/kg 내외 검출…축산당국 "친환경 인증 취소, 유통물량은 없어"

머니투데이 세종=민동훈 기자 |입력 : 2017.08.20 20:09|조회 : 6300
폰트크기
기사공유
계란 검사로 분주한 전북 동물위생시험소/사진=뉴스1
계란 검사로 분주한 전북 동물위생시험소/사진=뉴스1
친환경 인증 산란계 농장(알 낳는 닭)에서 맹독성 '디클로로디페닐트리클로로에탄(DDT)'이 검출된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파문이 일고 있다. 다만 정부는 문제가 된 농장의 계란은 시중에 유통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20일 축산당국에 따르면 지난 15~17일 진행된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농관원)의 산란계 농장 전수조사 중 경북 영천과 경산의 친환경 농가 2곳의 계란에서 DDT 성분이 검출됐다.

DDT는 인체에 흡수되면 암은 물론 감각이상, 마비, 경련 등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는 맹독성 물질이다. 국내에선 1979년부터 사용이 금지된 농약이다.

농관원은 전체 조사 대상 농장 1239곳 중 지방자치단체가 관할하는 일반농장(556곳)을 제외한 나머지 683곳 친환경농장의 잔류농약 성분 검사를 맡았다.

해당 농가에서는 DDT 성분이 기준치를 밑도는 0.04mg/kg 내외로 검출됐다. 축산당국은 DDT의 반감기가 최대 15년으로 워낙 긴 데다 1970년대까지 국내에서 광범위하게 사용된 점 등을 미뤄볼 때 DDT가 농축된 흙을 통해 닭의 체내로 흡수됐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실제로 DDT가 검출된 농장은 넓은 마당에 자유롭게 풀어놓고 기르는 '동물복지농장' 2곳으로 확인됐다. DDT가 검출된 2개 농가는 정부가 지난 18일 발표한 친환경 농장 인증 기준미달 68곳(부적합 31곳·적합 37곳)에 포함됐었다.

농관원은 해당 농가에 대한 검사 결과를 지자체와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했다. 축산당국은 지난 18일 전수조사 결과 발표 당시엔 해당 농가의 DDT 검출량이 잔류 허용 기준치(0.1mg/kg) 이내였다는 이유로 적합 판정을 내렸다. 안전성에 문제가 없을 것이라는 이유에서 였다.

농관원 관계자는 "DDT 성분의 경우 반감기가 사실상 없다고 볼 정도로 길어서 한번 뿌려진 이후엔 성분이 거의 사라지지 않는다"며 "때문에 기준치를 두고 관리를 해왔는데 검출된 양이 기준치에 한참 못미치는 만큼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DDT 성분이 기준치보다 낮게 나온 만큼 적합 판정을 받았지만 친환경 인증은 취소했다. 해당 농가가 생산해 보관 중이던 계란은 친환경 표시를 떼고 유통이 가능하다. 농관원 관계자는 "문제가 된 계란은 아직 농가 창고에 보관 중으로 시장에 풀리지는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민동훈
민동훈 mdh5246@mt.co.kr

미래는 지금 우리가 무엇을 하는가에 달려 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