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사법개혁 심포지엄(~9/20 오전)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이혜훈에 6000만원 줬다" 주장 사업가, 검찰 진정서 제출

[the L] 이혜훈 대표 "돈 다 갚았는데 부당한 요구…차용증 있다" 해명

머니투데이 김종훈 기자 |입력 : 2017.08.31 18:58|조회 : 11364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사진=뉴스1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 사진=뉴스1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에게 수천만원의 금품을 제공했다고 주장한 사업가가 검찰에 수사를 요청했다.

서울중앙지검은 "사업가 A씨가 이 대표와 관련한 진정서를 제출했다"고 31일 밝혔다. A씨는 진정서에서 이 대표를 만난 경위와 수사 요청한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1일 사건을 배당할 예정이다.

A씨는 한 언론을 통해 '이 대표가 20대 총선에 당선되면 사업 편의를 봐주겠다고 해 총 6000만원 상당의 현금과 명품을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대표를 통해 대기업 부회장급 임원과 금융기관 부행장을 만났다면서 이 대표가 연락처를 적어 보냈다는 문자메시지를 근거로 제시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정치권 원로인 친박 측 모 인사의 소개로 접근해 왔다"며 A씨의 존재를 인정했다. 그러나 "모든 돈을 다 갚은지가 아주 오래 전 일인데 부당한 금품 요구를 계속해 와 응하지 않았다"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이 대표는 "모든 것을 통틀어 6000만원 정도로 경비를 쓴 것과 홍보를 도와준 일 등도 정산해 줬다"고 했다. 차용증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있고, 언제라도 보여드리겠다"고 답변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kkaymoon  | 2017.09.01 12:02

준표 생각나게 만드네... 그넘도 받고, 그뇬도 받고.. 뇌물 공화국 만들어 속 시원하겠네. 완전... 뇌물 야당 대표들이여... 등.신들이여 합당해라 그래야 청소하기 쉽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