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우보세]비트코인, 투기 권하는 사회

우리가 보는 세상 머니투데이 송선옥 기자 |입력 : 2017.09.06 16:07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뉴스현장에는 희로애락이 있습니다. 그 가운데 기사로 쓰기에 쉽지 않은 것도 있고, 곰곰이 생각해 봐야 할 일도 많습니다. ‘우리들이 보는 세상(우보세)’은 머니투데이 시니어 기자들이 속보 기사에서 자칫 놓치기 쉬운 ‘뉴스 속의 뉴스’, ‘뉴스 속의 스토리’를 전하는 코너입니다.
"30억원 벌었대요. 30억원!"

최근 여의도 증권가에는 한 금융정보회사에 다니는 40대 직원의 퇴직 소식이 화제다. 한창 돈을 벌어야 할 나이에 그는 어떻게 당당히 사표를 던질 수 있었을까. 30억원을 손에 넣게 됐기 때문이란다.

그렇다면 그 어렵다는 로또 1등이라도 당첨된 것일까. 아니다. 그가 대박을 터트린 것은 가상화폐인 비트코인에서였다. 오래전부터 투자해온 비트코인이 올해 급등하면서 수십 배 차익을 남겼다고 한다. 40대에 여유로운 은퇴(?)라니. 여의도 직장인들의 부러움을 한몸에 받고 있다.

‘투자금을 몰빵해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같은 가상화폐에 투자한다’ ‘강남 부자들이 세금을 줄이기 위해 비트코인으로 상속이나 증여를 한다’ ‘회사를 그만두고 전기 값이 싼 몽골에서 수십대의 컴퓨터를 돌리며 비트코인을 채굴한다' 등 투자 1번지 여의도에서도 가상화폐는 뜨거운 이슈를 만들어냈다.

비트코인은 2010년 등장 당시 거의 공짜였다. 그러나 희귀성으로 주목받더니 2011년 30달러를 넘고 2013년 4월 100달러를 돌파했다. 올 들어서는 연초 대비 400%가량 상승해 4500달러대까지 치솟았다.

가상화폐 열풍의 위험성을 이야기할 때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것이 ‘튤립 버블(거품)’이다. 17세기 세계의 금융중심지였던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거부들이 부를 과시하기 위해 정원에 심는 튤립에 돈을 아끼지 않자 튤립 가격은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았다. 집 한 채 가격과 맞먹을 정도로 급등했던 튤립은 그러나 사람들이 이성을 되찾자 폭락의 길을 걸었다.

사실 가상화폐에 투자하는 사람들이 이 튤립 이야기를 모를 리 없다. 그런데도 투자에 나서는 것은 왜일까. ‘나는 폭락하기 전에 팔고 나오면 된다’는 무모한 자신감 때문일까. 증권 고수들은 팍팍한 한국인의 삶이 가상화폐 투자와 같은 일종의 투기를 부추기고 있다고 입을 모았다.

정부의 8.2 부동산 대책이 나오기 전까지 자고 나면 오르는 집을 평범한 샐러리맨이 월급을 모아서 사기는 불가능하다. 매일 야근에 죽도록 일해도 직장에서 정년까지 살아남기 힘들다. 남들만큼 아이들 학원이라도 보내려면 맞벌이를 해도 허리가 휜다. 이런 현실에서 벗어날 수 있는 한 방을 갈망하는 게 한국 사회라는 얘기다.

중국 등 세계 각국 정부가 뒤늦게나마 규제에 나서면서 가상화폐 투자 열기는 진정되고 있다. 그러나 팍팍한 삶이 개선되지 않는다면 ‘제2의 비트코인’이 또 나타나고 사람들이 몰리는 쏠림 현상도 재현되지 않을까. 근대 단편소설의 선구자인 현진건이 일제강점기를 ‘술 권하는 사회’라고 했다면 지금 한국은 ‘투기 권하는 사회’가 아닌지 씁쓸하다.

[우보세]비트코인, 투기 권하는 사회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