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숨만 쉬는데 30만원"…'지옥(지하+옥탑)살이' 대학생

[갈곳 잃은 주거복지<1>]턱없이 부족한 기숙사…"주거수당 등 적극적 지원 필요"

머니투데이 신현우 기자 |입력 : 2017.09.12 06:25|조회 : 64100
폰트크기
기사공유
편집자주'집' 얘기에 곳곳에서 한숨이 나온다. “닭장 같은 방에서 숨만 쉬는데 수십만원이 든다”는 푸념이 나오는가 하면 집이 없어 결혼을 포기하는 사람도 있다. 집이 '짐'이 되는 시대. 정부가 이달 말 ‘주거복지 로드맵’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대한민국의 주거 현실을 3회에 걸쳐 짚어봤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소재 한 임대주택. 한층에 10개 이상의 방이 다닥다닥 붙어있다. /사진=신현우 기자
서울 영등포구 신길동 소재 한 임대주택. 한층에 10개 이상의 방이 다닥다닥 붙어있다. /사진=신현우 기자
"한달간 닭장같은 방에서 숨만 쉬었는데 30만원이 나가요. 등록금은 학자금대출로 메웠지만 당장 내야할 월세 때문에 아르바이트 하고 있어요. 대학 내내 개미처럼 일하는데 졸업 후엔 빚이 기다리는 웃픈(웃기다+슬프다) 상황이죠."(서울 소재 대학교 3학년 이모씨)

대학생들의 주거현실이 팍팍해지고 있다. 월세가 저렴한 기숙사는 턱없이 부족한 데다 일부 민자 기숙사는 인근 원룸보다 월세가 비싸다. 주변 월세도 가파르게 올라 대학생들의 부담은 늘고 있다. 결국 빠듯한 주머니 사정에 '지옥(지하방+옥탑방)살이'도 마다하지 않는다. 일부는 화재 등 안전에 취약한 불법쪼개기 방으로 향한다.

12일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정부는 대학생 주거난 해결을 위해 행복기숙사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일부 주민 반대로 마찰을 빚고 있다. 청년 주거안정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기 위해 주거수당 등 보다 적극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숨만 쉬는데 30만원"…'지옥(지하+옥탑)살이' 대학생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4년제 일반대학(180개교) 평균 기숙사수용률은 20.1%로 전년대비 1.1%포인트 늘었다. 재학생 10명 중 2명만 기숙사 거주가 가능한 셈.

기숙사가 턱없이 부족한 상황에서 일부 기숙사 월세는 오히려 인근 원룸보다 비싸다. 대학교육연구소에 따르면 사립대별 민자기숙사 1인실 한달 이용료는 △연세대 SK 국제학사 65만5000원 △고려대 프런티어관 59만5000원 △건국대 민자 1·2 58만5000원 등이다.
"숨만 쉬는데 30만원"…'지옥(지하+옥탑)살이' 대학생
기숙사에 입주하지 못한 대학생들은 주변 원룸 등을 찾고 있다. 하지만 날로 오르는 월세에 대학생들의 허리가 휘고 있다.

부동산 O2O 플랫폼 다방에 따르면 서울 주요 대학가(건국대·경희대·고려대·서울교대·서울대·숙명여대·연세대·중앙대·한양대·홍익대) 33㎡ 이하 원룸의 지난달 평균 보증금은 1378만원, 월세는 49만원으로 각각 나타났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각각 19.0%, 2.5% 상승한 것.

특히 시세가 저렴했던 서울대 인근 원룸 월세와 보증금이 전년대비 21.6%, 95.7% 각각 상승했다. 다방 데이터분석센터 관계자는 "최근 서울대입구역 인근에서 이뤄진 재건축·리모델링이 월세 상승을 이끈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숭실대학교 2학년 김모씨는 "1학년 때는 운 좋게 기숙사에 들어갔지만 이번에는 떨어졌다"며 "기숙사에 들어가지 못한 학생들은 원룸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데 주거의 질이 좋지 않은데도 비싼 월세를 내야한다"고 하소연했다.
"숨만 쉬는데 30만원"…'지옥(지하+옥탑)살이' 대학생
정부가 대학생 주거안정을 위해 행복기숙사 등을 짓고 있지만 일부 주민들이 행복기숙사가 들어설 경우 주변 질서를 어지럽히고, 아이들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다는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실제 한국사학진흥재단이 건립을 추진하는 '동소문동 행복기숙사'의 경우 주민 반대에 부딪힌 상황이다.

한국사학진흥재단 관계자는 "연내 착공을 목표로 현재 시공사 선정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주민을 위한 시설 등을 계획 중인데 주민들이 기숙사 건립 자체에 반대, 평행선을 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선 임대소득이 사라질 것을 우려해 일부 집주인이 억지를 부리는 것으로 해석했다. 부동산업계 한 관계자는 "다수의 대학생이 살 경우 주변 질서를 어지럽힌다는 생각 자체가 황당하다. 오히려 상권 활성화 등 긍정적 역할을 할 가능성이 높다"며 "임대수익 등의 문제를 말도 안되는 논리로 가리려는 게 어처구니없다"고 비난했다.

전문가들은 실질적인 주거비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임경지 민달팽이유니온 위원장은 "청년들의 주거비 문제가 크다. 정부가 주거수당 등 현실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부분도 고려해야 한다"며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해 대통령 직속 주거복지위원회를 만들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진미윤 LH토지주택연구원 연구위원은 "주거정책을 복지보다 투자로 봐야 한다. 청년층에게 투자해 선순환적인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며 "주택 수당에 대한 얘기가 많은데 이 부분을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goddns1005  | 2017.09.12 10:41

이런 이유가 모두 1가구 2주택자들의 "주택"에 대한 투기 때문 입니다. 1가구 2주택들 중과세로 정책을 바꿔야 주택 가격이 폭락하고 안정 됩니다. 그리고 제발 주택으로 투기를 하지 못하게...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