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직장인 추석 예상경비 48만원…"용돈 가장 부담"

머니투데이 이영민 기자 |입력 : 2017.09.13 10:00
폰트크기
기사공유
/ 사진제공=잡코리아
/ 사진제공=잡코리아
직장인들의 올해 추석 예상 경비는 48만4000원으로 조사됐다. 경비 중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은 부모·친지 용돈과 선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최근 대한민국 직장인 1349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올해 추석 예상 경비는 48만4000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0만3000원보다 20% 늘어난 수준이다.

잡코리아 변지성 팀장은 "최대 열흘에 이르는 전례 없이 긴 황금연휴로 인해 여행 등 여가를 계획할 수 있는 점 등이 반영됐다"고 분석했다.

직장인들은 추석 경비 중 가장 부담스러운 항목(복수응답, 이하 응답률)으로 부모님 및 친지용돈(64.1%)을 꼽았다. 이어 부모님 및 친지 선물(39.3%)과 귀성 교통비(25.3%), 차례 상차림 비용(18.0%) 여행 및 여가비용(16.2%), 추석빔 등 품위 유지비용(6.7%) 등 순이다.

전체 예상경비는 늘었지만 부모님 용돈 액수에는 큰 차이가 없었다. 올 추석 직장인들이 부모님께 드리려는 용돈은 평균 21만7000원으로 지난해 21만2000원과 비교해 5000원 늘어난 수준이다. 특히 미혼 직장인은 작년 19만5000원보다 2만6000원 증가한 22만1000원으로 조사된 반면 기혼 직장인들의 평균은 이보다 낮은 21만3000원으로 지난해보다 오히려 9000원이 감소했다.

한편 잡코리아가 직장인들에게 올 추석에 상여금이 지급되는지 물은 결과 33.6%의 직장인만 '그렇다'고 답했다. 46.7%의 직장인은 '상여금 대신 추석 선물이 지급된다'고 밝혔다. '아무것도 지급되지 않는다'는 응답도 19.7%로 나타났다. 재직 중인 기업의 형태에 따라 대기업은 48.1%가 추석 상여금이 지급된다고 답한 반면 중소기업은 30.4%에 그쳤다.

직장인들이 예상하는 올 추석 상여금은 평균 64만6000원으로 조사됐다. 근무 기업형태별로 대기업은 평균 109만6000원으로 조사됐으며, 중소기업은 이의 절반 수준인 50만6000원으로 나타났다.

예상되는 상여금이 만족스러운 수준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직장인 54.1%가 '상여금보다 지출액이 더 크다'며 부족하다고 답했다. '명절비용을 지출하고도 남을 것'이라는 응답은 11.9%에 그쳤으며, 34.0%의 직장인은 '상여금에 맞춰 지출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이영민
이영민 letswin@mt.co.kr

안녕하십니까. 모바일뉴스룸 모락팀 이영민입니다. 국내외 사건·사고와 다양한 이슈, 트렌드를 전하겠습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