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대기업 638만원·소상공인 213만원… 평균임금 격차, 美의 3.8배

중기연구원, 임금격차 완화해야…성과급 세액공제 도입 필요

머니투데이 지영호 기자 |입력 : 2017.09.13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대기업 638만원·소상공인 213만원… 평균임금 격차, 美의 3.8배
우리나라 대기업과 5인미만 기업의 평균임금 격차가 미국이나 일본에 비해 월등하게 큰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에 따라 '빈익빈 부익부' 현상이 두드러져 있다는 것이다.

중소기업연구원이 13일 발간한 중소기업 포커스 '기업 규모별 임금격차 국제비교 및 시사점'에 따르면 우리나라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평균임금은 5인 미만 기업의 3.2배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다.

구매력평가규모(PPP) 기준 지난해 한국의 500인 이상 기업의 평균임금은 월 6048달러(약 682만원)이지만 1~4인 이상은 1894달러(213만원)으로 나타났다. 반면 2014년 기준 미국은 4618달러(521만원)와 3532달러(398만원), 2015년 기준 일본은 3982달러(449만원), 2497달러(281만원)으로 각각 조사됐다.

우리나라의 500인 이상 대규모 기업의 평균임금은 미국 대비 131.0%, 일본 대비 151.9%로 높게 나온 반면, 5인미만 소상공인의 평균임금은 미국의 53.6%, 일본의 75.9% 수준에 그쳤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 두 기업집단의 임금격차는 미국보다 3.8배, 일본보다 2.8배 큰 것으로 나타났다.

1인당 GDP 대비 평균임금 비중도 미국과 일본에 비해 높게 형성됐다. 우리나라의 경우 105.9%로 미국 90.1%, 일본 100.6%보다 높은 수준이다. 특히 500인 이상 대규모기업의 경우 202.4%로, 미국보다 100.7%포인트, 일본보다 85.1%포인트 높았다.

중기포커스에 따르면 일본 닛세이기초연구소는 대기업이 일시금을 많이 지급하고 대기업 노동조합의 높은 협상력을 이유로 대·중소기업간 임금격차가 발생한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 대기업이 우수 인재 확보를 위해 경쟁적으로 초임을 높게 형성하면서 격차를 키웠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를 작성한 노민선 중기연구원 연구위원은 "대기업은 협력 중소기업 근로자의 임금이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해 인센티브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며 "근로자에게 지급한 경영성과급에 대한 세액공제 도입 등 중소기업에 대한 정부의 과감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지영호
지영호 tellme@mt.co.kr

'두려울수록 맞서라' 처음 다짐을 잊지 않는 기자를 꿈꿉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