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부동산신탁회사 순이익 사상 최대…2425억원

머니투데이 이태성 기자 |입력 : 2017.09.14 06: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자료제공=금융감독원
올해 상반기 부동산신탁회사의 순이익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14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 부동산신탁회사(11개사)의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487억원(25.1%) 증가한 2425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차입형토지신탁 증가(전년 말 대비 1조1000억원) 등에 따라 영업이익이 321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155억원(56.2%)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부동산신탁회사 11개는 상반기 모두 흑자를 기록했다. 한국토지신탁이 606억원, 한국자산신탁 530억원, 코람코자산신탁이 223억원의 이익을 올렸다.

영업수익은 483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429억원(42.0%) 증가했다. 저금리 기조 유지 및 주택분양시장 호조세 지속에 따른 현상이다. 토지신탁 수탁고가 50조6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8조2000억원 증가(19.3%)하면서 신탁보수도 1136억원 늘고 신탁계정대이자수익도 252억원 늘어난데 기인했다. 차입형 토지신탁보수가 916억원, 관리형 토지신탁보수가 138억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업비용은 162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273억원(20.3%) 증가했다. 임직원수 증가 등에 따른 급여 및 임차료 증가 등으로 판매비와 관리비가 234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영업외이익은 -14억원으로 전년 동기 349억원 대비 363억원이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하나자산신탁의 자회사 지분매각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영업외수익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해당 사안을 제외할 경우 전체 영업외이익은 전년동기대비 40억원 늘었다.

부동산신탁회사의 총 자산은 3조2389억원으로 전년 말(2조7738억원) 대비 4651억원(16.8%) 증가했다. 상반기 순이익 증가 등으로 자기자본은 1378억원 증가했으며 부채는 차입형토지신탁 증가 관련 자금 마련을 위한 회사채 등 차입부채(3378억원) 증가의 영향으로 3274억원이 늘었다.

영업용순자본비율(NCR)은 평균 850.7%로 전년말(869.7%) 대비 19.9%p 하락했다. 모든 부동산신탁회사가 필요유지자기자본 요건(70억원)을 충족했고 적기시정조치 기준(150%)도 크게 상회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금감원은 "저금리 기조가 지속되고 주택분양시장 호조세가 이어지면서 부동산신탁회사의 수익성 및 성장성이 개선되고 있으나 부동산신탁회사 자금을 투입하는 차입형토지신탁의 보수가 영업수익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어 리스크가 증대할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동산신탁회사의 차입형토지신탁 증가 추이 및 주택분양시장 동향 등 리스크요인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태성
이태성 lts320@mt.co.kr

역사의 현장에서 함께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