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더민주 여성의원들, 김중로·곽상도 윤리위 징계안 제출키로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입력 : 2017.09.13 16:34
폰트크기
기사공유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여성의원들이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 여성 의원들과 민주당 전국여성위원회가 김중로 국민의당의원과 곽상도 자유한국당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위원회에 제출하기로 했다.

13일 이들은 성명을 내고 "김중로, 곽상도 두 야당의원은 국회의원으로서 누구보다 엄격한 윤리의식을 지녀야 하고 품위 유지 의무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를 망각하고 여성비하, 성차별적 발언과 명예훼손, 모욕적인 막말을 해 국회의원의 자질을 넘어 기본적인 인성마저 의심케 했다"며 "국회의원으로서의 품위를 실추시킨 것은 물론 국회의 명예와 권위를 심각하게 실추시켰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날 강경화 장관에 대한 대정부질문에서 "하얀 머리 멋있습니다. 저도 좋아합니다"라며 "외교가 그렇게 잘돼야 좋아하지"라고 발언했다. 김 의원은 백발 언급 후 강 장관에게 질의조차 하지 않았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장관 업무와 상관없는 외모에 대한 언급은 외교부 장관이 여성이라는 사실에 기반한 성차별적, 여성비하적 발언임이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같은 날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무식한 게 자랑이 아니다. 철 좀 들어라"라는 등의 발언을 한 바 있다.

민주당 여성의원들은 "국민이 지켜보는 인사청문회 현장에서 동료 의원에게 무식, 철 좀 들어라고 막말한 것은 심각한 명예훼손"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