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CJ E&M, ‘포화 상태’ 한국 벗어난다…해외로컬영화 20편 이상 제작

CJ E&M, 2조원대 정체 국내 영화시장 돌파구 마련…“각국 정서에 맞는 로컬 영화 제작이 고부가가치”

머니투데이 김고금평 기자 |입력 : 2017.09.13 19:10|조회 : 5151
폰트크기
기사공유
CJ E&amp;M 정태성 영화사업부문장이 13일 '글로벌 영화사업 설명회'에서 해외 로컬 영화 제작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CJ E&amp;M<br />
CJ E&M 정태성 영화사업부문장이 13일 '글로벌 영화사업 설명회'에서 해외 로컬 영화 제작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제공=CJ E&M

CJ E&M이 2020년부터 해외에서 자체 제작하는 영화 편수를 20편 이상으로 늘리고 10개 이상 언어로 영화를 제작한다.

정태성 CJ E&M 영화사업부문장은 13일 서울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영화사업 설명회’에서 “해외시장 공략은 선택 아닌 필수”라며 “궁극적으로 해외 매출 비중이 국내 매출 비중보다 큰 구조로 바꾸겠다”고 말했다.

국내 영화 시장 규모는 몇 년째 2조 원 대 정체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게다가 1인당 연간 영화 관람 횟수 역시 세계 최고 수준이어서 큰 폭의 상승을 기대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정태성 부문장은 “해외시장 공략 성공 여부는 정체된 국내 영화 산업이 제2의 도약을 할 수 있을지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CJ E&M이 개척의 선봉장 역할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CJ E&M은 2007년 한·미 합작영화 ‘어거스트 러시’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미국, 중국,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태국 등 6개국에서 총 23편의 해외로컬영화를 제작해 개봉했다. 이 중 한·중 합작영화인 ‘20세여 다시 한번’은 역대 한·중 합작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고, 베트남에서는 ‘내가 니할매다’ 등의 작품들이 박스오피스 톱10에 드는 성과를 냈다.

CJ E&M은 2015년 4편, 2016년 9편의 해외 로컬 영화 제작에 이어 2020년부터 매년 20편까지 늘린다는 계획이다.

지금까지 관행적으로 또는 안정적으로 해오던 완성작 수출이나 리메이크 판권 판매 형태를 해외 로컬 영화 제작으로 돌리는 방식이 글로벌 진출의 새로운 해법이라고 CJ E&M은 설명했다.

CJ E&amp;M 국가별 해외 로컬영화 개봉작 편수.
CJ E&M 국가별 해외 로컬영화 개봉작 편수.

정태성 부문장은 “완성작 수출은 언어와 문화 장벽을 극복하기 쉽지 않고 리메이크 판권 역시 실제 제작까지 이뤄지는 경우가 드물다. 자본력을 앞세워 극장 체인을 사들이는 중국의 방식도 우리의 모델이 될 수 없다”며 “한국영화산업의 가장 큰 강점인 ‘크리에이티브 능력’을 기반으로 해당 국가 국민의 정서에 맞는 로컬 영화를 제작하는 것이 부가가치가 높고 국내 창작자들에게도 더 많은 기회를 제공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에서 CJ E&M은 지난 5월 한국 콘텐츠 기업 최초로 터키에 현지 법인을 설립해 신규 시장에 뛰어든 사례를 소개하며 터키판 ‘이별계약’ ‘스파이’ ‘수상한 그녀’ 등의 작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터키는 중동, 유럽, 남미 등에 주는 콘텐츠 파급력이 커 매력도가 높은 시장이라는 게 CJ E&M 측의 설명이다.

김고금평
김고금평 danny@mt.co.kr twitter facebook

사는대로 생각하지 않고, 생각하는대로 사는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