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15)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뉴욕마감]3대 지수, 에너지주 상승에 이틀째 동반 최고가

머니투데이 뉴욕=송정렬 특파원 |입력 : 2017.09.14 05:54
폰트크기
기사공유
[뉴욕마감]3대 지수, 에너지주 상승에 이틀째 동반 최고가
뉴욕증시의 3대 주요 지수가 소폭 상승하며 이틀째 동반 사상 최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유가상승에 힘입어 에너지업종이 1% 이상 오르며 증시를 견인했다. 하지만 투자자들이 랠리를 이어갈 촉매제를 찾으면서 거래는 한산했다.

13일(현지시간) S&P500지수는 전일대비 1.89포인트(0.1%) 상승하며, 장중 및 종가 기준 사상최고가인 2498.37로 장을 끝냈다. 에너지(1.2%)와 재량소비재업종(0.7%)은 올랐지만, 부동산(-0.4%)과 헬스케어업종(-0.4%)은 내렸다.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일대비 39.32포인트(0.2%) 오르며, 장중 및 종가기준 사상 최고치인 2만2158.18로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종합지수는 5.91포인트(0.1%) 오르며 종가기준 사상최고치인 6460.19로 마감했다.

이날 지표는 부진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8월 생산자물가지수(PPI)는 전월대비 0.2% 올랐다. 전달 -0.1%에서 반등했지만, 시장전망치 0.3%를 밑돌았다. 전년대비로는 2.4% 상승했다. 휘발유가격 급등이 8월 PPI 상승을 주도했다.

애플은 이날도 0.8% 하락했다. 애플은 전날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모델 '아이폰 X' 등 신제품을 발표했다. 하지만 아이폰 X의 가격은 1000달러에 달하는데다 11월 3일에나 출시될 예정이다.

달러는 강세를 보였다. 8월 생산자물가지수가 시장전망치를 밑돌았지만, 투자자들이 14일 발표될 소비자물가지수를 기다리면서다.

이날 뉴욕외환시장에서 주요 6개국 통화에 대한 달러가치를 보여주는 미국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6% 상승한 92.44를 기록했다.

달러는 파운드대비 강세를 보였다. 달러/파운드 환율은 전일대비 0.6% 떨어진 1.3204달러에 거래됐다. 영란은행의 통화정책 회의를 앞두고 영국의 임금인상률이 시장전망치를 하회하면서 파운드가 약세를 보였다.

달러/유로 환율은 전일대비 0.7% 떨어진 1.1886달러에 거래됐다. 엔/달러 환율은 전일대비 0.4% 오른 110.57엔에 거래됐다.

유가는 3거래일 연속 상승했다. 8월 세계 원유생산량이 4개월 만에 처음으로 감소하고, 미국 원유재고량도 시장전망치에 비해 적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면서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0월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전일대비 1.07달러(2.2%) 오른 49.3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8월 9일 이후 최고가다.

런던선물거래소에서 11월분 북해산브렌트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89센트(1.6%) 상승한 55.16달러로 장을 끝냈다. 4월 중순 이후 최고가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는 이날 9월 8일로 끝난 주간에 미국 원유재고량은 전주대비 590만 배럴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는 시장전망치인 1010만 배럴 증가를 밑도는 수치다. 또 미국 원유생산량은 전주대비 하루 57만2000 배럴 증가한 하루 935만3000배럴을 기록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월간보고서에서 8월 세계 원유생산량은 전달대비 하루 72만 배럴 감소한 하루 9770만 배럴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허리케인 하비로 인한 미국의 생산차질과 리비아 생산감소의 영향이라는 분석이다.

금값은 3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달러강세가 안전자산 금 투자수요를 둔화시켰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12월물 금값은 전일대비 온스당 4.70달러(0.4%) 떨어진 1328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8월 31일 이후 최저가다.

달러강세가 금값을 압박했다.

12월물 은값은 전일대비 온스당 2.3센트(0.1%) 하락한 17.867달러로 장을 끝냈다. 12월물 구리값은 전일대비 파운드당 5.5센트(1.8%) 떨어진 2.981달러에 거래됐다.

10월물 백금은 전일대비 온스당 3.30달러(0.3%) 내린 983.20달러를 기록했다. 12월물 팔라듐은 전일대비 온스당 9.70달러(1%) 떨어진 933.70달러로 마감했다.

송정렬
송정렬 songjr@mt.co.kr

절차탁마 대기만성(切磋琢磨 大器晩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