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대전대 허선재 학생, 소품 아티스트되다

대학경제 심현영 기자 |입력 : 2017.09.14 10:18
폰트크기
기사공유
대전대 허선재 학생, 소품 아티스트되다
대전대학교 경영학과 2학년 허선재 학생이 최근 SNS를 통해 소품 아티스트로서 활발한 예술 활동을 펼치고 있다.

허선재 학생이 하는 이 예술은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소품을 그림 소재로 활용하는 작업으로 소위 소품 아트라 불린다.

누구나 할 수 있는 간단한 작업일 수도 있는 그의 작품은 기발하다는 느낌을 받을 정도의 독특한 아이디어로 이목을 끈다.

허 씨가 소품 아트를 시작한 시점은 지난 2015년 12월경이다. 당시 의경으로 복무하던 그는 민원인에게서 받은 붕어빵을 무심코 베어먹다 발상한 아이디어에서 이 작업을 하기 시작했다.

허 씨는 "베어문 붕어빵 빈 부분에 사람 얼굴을 그려 채워보는 건 어떨까하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며 "소품과 그림이 함께 하다 보니 입체적인 느낌과 신선하다는 느낌이 들어 재미삼아 SNS에 그림을 업로드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반응은 폭발적이었다. SNS에서의 조회수는 1만 건을 넘었고, 그와 함께 작업하고 싶다는 출판사 요청이 생기기 시작했다.

이에 모 출판사와 손을 잡고 디자인한 다이어리는 조기 매진됐으며, 현재는 인디앨범 표지작업까지 진행하는 등 그 분야 폭을 넓히고 있다.

그는 또한 전공 공부에 소홀하지 않으려고 노력 중이다.

허 씨는 "그림을 좋아한다고 절대 전공을 변경하고 싶지는 않다"며 "나만의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전공 공부와 예술 작업 모두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그의 노력에는 조력자가 있다. 학과장이자 멘토인 경영학과 문재승 교수는 허 씨의 작품이 세상에 알려질 수 있도록 응원해준 은인이다.

문재승 교수는 "허선재 학생은 평범함에서 대단함을 이끌어 내는 반짝임이 있다"며 "그가 세상에 빛을 볼 수 있도록 도와주는게 스승의 역할"이라고 밝혔다.
대전대 허선재 학생, 소품 아티스트되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