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기독교 "종교인 과세 우려"…김동연 "백지상태로 경청"

김동연 부총리, 개신교 예방해 내년 1월 시행 앞둔 종교인 과세 협의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 2017.09.14 11:13
폰트크기
기사공유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뉴스1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뉴스1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4일 기독교(개신교)계가 내년 1월부터 시행 예정인 종교인 과세에 대한 우려를 전달하자 "백지 상태로 듣고 말씀해주시는 것을 충분히 고려해 의논·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 한국기독교연합회관에서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엄기호 목사, 한국교회연합 대표회장 정서영 목사를 예방했다. 지난 달 말 자승 조계종 총무원장, 김희중 천주교주교회 의장 등 불교와 천주교 지도자를 면담한 데 이은 만남이다.

이날 면담 시작 전 모두발언에서 엄 회장은 종교인 과세 준비가 덜 됐다고 시행을 2019년까지 2년 더 미뤄야 한다고 했다. 그는 "종교인 과세 법안이 2015년 12월 2년 유예가 결정된 뒤 1년 7개월 간 과세당국과 종교 간 과세를 위한 소통이 없었다"고 "문재인 대통령도 대선 과정에서 유예 입장을 직·간접적으로 밝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엄 회장은 "과세 내용과 절차를 몰라 본의 아니게 탈법·탈세 종교인이 생길 수 있고 부당한 탈세제보와 과도한 세무조사로 인해 순수한 종교 활동을 저해할 수 있다"며 "과세당국이 종교인 과세를 일방적으로 강행한다면 심각한 조세 저항과 정교 갈등만 낳을 게 뻔하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부총리는 "종교인 과세를 설득하러 온 자리가 아니라 과세에 대한 종교인의 생각과 우려를 겸허하게 듣기 위해 찾아뵀다"며 "미리 정해진 생각을 갖고 형식적으로 듣는 게 아니라 (종교계 의견을) 진심으로 경청하겠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