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기자수첩]'사드터널'에 빠진 車 해법은

머니투데이 장시복 기자 |입력 : 2017.09.14 16:47
폰트크기
기사공유
"중국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영향으로 매출이 줄면서 협력업체들 어려움도 가중되고 있습니다."

지난 7월 27일 정의선 현대차 (157,000원 상승2500 -1.6%) 부회장이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기업인과의 대화'에서 꺼내놓은 고민이다.

문 대통령도 "요즘 중국 때문에 자동차가 고전하는 것 같다"고 먼저 말을 건네기도 했다. 그러나 두 달이 돼가는 지금, 상황은 오히려 악화 일로를 걷고 있다.

그사이 중국 현지 합작사(베이징현대차)의 파트너 베이징기차와의 갈등설은 확산 중이다.

중국이 WTO(세계무역기구)에 가입한 이후 설립한 첫 합자 자동차기업 베이징현대차는 두 회사가 절반씩 지분을 가지며 15년간 각각 생산, 재무를 도맡아왔다. 이런 협력 속에서 중국은 현대차의 최대 해외시장으로 떠올랐다.

그런데 중국 국영기업 베이징기차는 올 들어 사드 이슈가 불거진 이후 부품사들에게 20~30% 납품 단가 인하를 요구하며 현재 최소 4개월 이상 대금 지급을 미루고 있다.

그나마 '아쉬울 게 없는' 프랑스·독일 등 외국계 부품사들은 이에 반발하며 납품 거부를 해 중국 공장 가동이 멈추고 재가동되는 사태가 1~2주 사이에 반복됐다.

현지에 동반 진출해 현대차 의존도가 절대적인 한국계 부품사들은 이도 저도 못하고 속만 타들어 가는 모습이다. "한계점이 보이고 있다", "터널의 끝이 어딘지 모르겠다"는 탄식이 곳곳에서 흘러나온다.

이젠 아예 중국 관영매체들까지 '현대차 중국 철수설'을 운운하며 때리기에 나서는 모양새다.

이쯤 되면 과연 중국 정부가 진정 사드 그 자체를 문제 삼는 건지, 아니면 이를 빌미로 자국 산업 보호를 위해 한국계 기업 생태계를 견제하려는 것인지 의문이 제기될 정도다.

같은 사드 반대국인 러시아만 봐도 기아차 (33,850원 상승350 -1.0%) '리오'가 판매 1위를 휩쓰는 등 승승장구해 확실한 '정경 분리' 양상을 보이고 있어서다.

중국 시장에서 그간 현대차 스스로 반성할 점도 많다. 하지만 최근 일련의 사태가 사드 이슈로 촉발됐다는 점은 부인할 수 없다.

단순히 개별 기업 사안이라며 남 일처럼 여기긴 어려운 이유다. 한국 산업의 '맏형'격인 자동차가 무너지면 중국에 진출한 다른 산업들, 그리고 국내 경제에까지 악영향이 번질 수밖에 없다.

정작 최근 사드 배치를 완료한 정부는 중국 진출 기업 이슈에 대해선 조용하다. 이달 초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업계 경영자들을 모아 전반적인 의견 수렴을 한 정도다. 현장 기업들과 적극적인 소통과 빠른 대책 강구가 시급하다. 무엇보다 결자해지해야 한다.

장시복
장시복 sibokism@mt.co.kr

머니투데이 산업1부 자동차물류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