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CJ푸드빌 계절밥상, 친환경 농가와 상생 직거래장터

머니투데이
  • 조성훈 기자
  • 2017.09.19 10:26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16일 CJ푸드빌 계절밥상 올림픽공원점에서 열린 '친환경 농산물 직거래 장터' - '찾아가는 가을 곳간'에 참석하신 한창본 농부(좌측)과 김동우 농부(우측) / 사진=CJ푸드빌
CJ푸드빌의 한식 패밀리 레스토랑 ‘계절밥상’이 친환경 농산물 생산농가와 연계한 ‘농가 상생’ 협력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계절밥상은 농림축산식품부와 손잡고 오는 10월까지 서울∙경기∙대전 지역 매장 5곳을 선정해 두 달간 총 5차례에 걸쳐 ‘친환경 농산물 직거래 장터’를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친환경 농산물 직거래 장터’는 ‘농부의 정성, 계절의 즐거움이 가득한 찾아가는 가을 곳간’이라는 주제로 수확의 계절 가을을 맞아 농가와 소비자간 만남의 장으로 기획됐다. 장터에는 경기 이천, 전남 장흥, 경북 상주 등 전국 각지에서 온 농부들이 직접 재배한 친환경 농산물과 가공품을 소개하고 건강한 농산물의 중요성을 알린다.


지난 16일 올림픽공원점 첫 장터를 시작으로 오는 23일 광교, 10월 14일 판교점, 10월 21일 대전갤러리아점, 10월 28일 중동점까지 매주 1회(추석 연휴 주간 제외) 행사가 열린다.

내달까지 진행하는 계절밥상 ‘친환경 농산물 직거래 장터’에서는 친환경 농산물 인증을 받은 고구마, 사과, 가지, 배추, 복분자 등 다양한 농산물을 판매한다.

앞서 올림픽공원점 직거래 장터에는 우엉, 연근 등을 재배하는 김동우 농부와 토종 쌀인 녹토미, 적토미, 흙토미 등을 재배하는 한창본 농부가 참여했다.


김동우 농부의 연근은 계절밥상에 납품돼 가을 시즌 신메뉴인 ‘쌀조청 뿌리 채소 무침’에 주재료로 사용되고 있다. 한창본 농부의 녹토미를 활용한 ‘고대미 녹차밥’은 2015년에 이어 올해도 선보이며 고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있다.

김동우, 한창본 농부는 “소비자들에게 친환경 농산물의 중요성과 가치를 알릴 수 있는 매우 뜻 깊은 행사였다”며 “좋은 취지에 공감해 추석을 앞두고 바쁜 시기에도 불구하고 흔쾌히 참여를 결정했다”고 입을 모았다.

계절밥상은 농가와 소비자, 기업 모두에게 보탬이 되는 업계 대표적 사회공헌활동으로 주목 받아 왔다. 농가는 판로 확대를 통해 안정적인 소득 기반을 꾀할 수 있다. CJ푸드빌 계절밥상 연구개발(R&D)팀은 토종∙희귀 농산물을 활용한 정기적인 메뉴 개편을 시행하고 고객 만족도를 높이는데 기여한다. 소비자는 차별화된 우리 음식을 즐기며 색다른 한식문화를 경험할 수 있다.

지금까지 계절밥상이 전국 각지 농가들과 협의해 선보인 국산 제철 재료는 연근, 우엉, 고대미, 송이향버섯 등 50종에 넘고 이를 활용한 제철 메뉴는 140여종에 이른다. 농산원물 사용량은 지난해 3100여톤으로 2015년 사용량인 1700여톤을 크게 상회한다.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5/10~)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