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7월 출생아 또 '사상 최저'…혼인도 10% 넘게 '뚝'

통계청 '7월 인구동향'…7월 출생아 수 2만9400명, 3만명 미만 기록한 건 역대 통틀어 세번째

머니투데이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 2017.09.27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월별 출생 추이/자료=통계청
월별 출생 추이/자료=통계청
지난 7월 새로 태어난 출생아 수가 또 사상 최저(월 기준)를 기록했다. 출생아 수 지표가 계속 저조하면서 합계출산율(가임여성 1명이 평생 낳을 수 있는 평균자녀 수)이 최악으로 떨어질 우려가 나온다. 출산율을 상승시킬 마중물인 혼인 건수 역시 1년 전보다 10% 넘게 줄었다. 1~3년 내 출산율 전망도 밝지 않은 상황이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7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7월 출생아 수는 2만94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500명(-13.3%) 줄었다. 관련 통계가 작성되기 시작한 2000년 이래 7월 기준으로 가장 적다.

월별 출생아 수가 3만명 미만을 기록한 건 지난해 12월(2만7200명), 6월(2만8900명)에 이어 세 번째다. 아울러 출생아 수 감소 폭은 지난 1월부터 7개월 연속 10%를 웃돌고 있다.

1~7월 누적 출생아 수는 21만7800명으로 전년보다 3만8000명(-12.4%) 감소했다. 이 추세대로라면 올해 연간 출생아 수는 역대 최저였던 지난해(40만8300명)를 밑돌 전망이다.

더 심각한 건 합계출산율이다. 통계청이 1~2분기 지표를 토대로 환산한 올해 연간 합계출산율은 1.04명이다. 연간 합계출산율이 가장 저조했던 2005년(1.076명)보다 낮다. 가임 여성인구 자체가 줄어 출생아 수 역시 감소하는 점을 감안하더라도 저출산 현상이 더 확산됐다는 뜻이다.

7월 혼인 건수는 1만9000건으로 전년보다 2200건(-10.4%) 줄었다. 혼인 건수 감소는 출산율에 직격탄이다. 출산이 혼인 1~3년 내에 이뤄지는 경우가 많아서다. 올해 1~7월 누적 혼인 건수는 15만6900건으로 전년 대비 8200건(-5.0%) 감소했다.

이날 통계청이 함께 발표한 '8월 국내인구이동'에 따르면, 전국 이동자 수는 62만8000명으로 전년 대비 2.1% 줄었다. 총 이동자 수 중 시·도내 이동자 수는 전년보다 2.4% 감소한 41만8000명으로 전체의 66.6%를 차지했다.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은 1.23%로 전년보다 0.03%포인트 떨어졌다.

시·도별로 보면 경기(1만764명), 세종(2825명), 제주(2010명) 등 7개 시·도에서 인구가 순유입됐다. 서울(-8991명), 대구(-1878명), 울산(-1486명) 등 10개 시·도는 순유출로 집계됐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elisha_kims  | 2017.09.27 13:37

내일신문 2011-02-23. 지적 장애 여중생을 집단 성폭행한 대전지역 고교생 16명에 대해 법원이 일반 성인 형사범보다 형벌이 가벼운 '소년부 송치' 결정을 내리자 지역 시민단체와 네티즌들의 ...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