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중도금 대출 '세대당 1건'… "소득 없어도 안돼"

[배규민의 '땅땅' 거리며 사는 법]

배규민의 '땅땅' 거리며 사는 법 머니투데이 배규민 기자 |입력 : 2017.10.03 08:00|조회 : 5531
폰트크기
기사공유
중도금 대출 '세대당 1건'… "소득 없어도 안돼"
8·2대책 이후 주택담보대출과 중도금 대출 조건이 까다로워져 잘 따져봐야 한다. 특히 아파트를 분양받거나 분양권을 인수할 때는 중도금 대출 또는 승계를 받을 수 있는지를 사전에 확인해야 한다.

다주택자에 대한 금융규제가 강화됐다. 우선 투기 지역에서 주택담보대출 1건이 있으면 추가 대출은 아예 불가능하다. 차주당 1건에서 세대당 1건으로 강화된다. 중도금 대출도 받을 수 없다. 투기 지역의 중도금 대출은 세대당 1건만 가능하다. 지난 8월 3일 이후부터는 분양권 중도금 대출 승계도 동일하게 적용된다. 주택담보대출이나 중도금 대출이 없다면 LTV(주택담보인정비율)의 40%까지는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조정대상지역과 투기과열지구 내에서도 이미 중도금 대출을 받은 분양권을 보유 중이라면 추가로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다. 비조정대상지역은 2건까지 가능하나 조정대상지역과 투기과열지구는 세대당 1건으로 제한된다. 전국에 주택담보대출과 중도금 대출 건수가 세대당 2건 이상이면 비조정대상지역이라도 추가로 중도금 대출을 해주지 않는다.

중도금 대출이 없더라도 전국 비투기지역에 주택담보대출이 1건 이상 있으면 LTV가 투기과열지구는 30%, 조정대상지역은 50%까지만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있다. 즉 자기자본이 잔금 전까지 최소 분양가의 40% 또는 20%가 필요하다. 기존에 주택담보대출이 없으면 조정대상지역에 한해 LTV 60%까지 가능하다. 9억원이 넘는 주택은 종전처럼 중도금 대출 자체가 되지 않는다.

8월 3일 이후부터는 소득 여부도 중요해졌다. 청약 당첨자 본인 또는 분양권을 사려는 사람이 소득이 없으면 원칙적으로 중도금 대출을 받을 수 없다. 조정대상지역, 투기과열지구, 투기지구 내에서는 엄격하게 적용 된다. 규제 지역이 아닌 곳도 은행에 따라 소득 증빙자료를 요구하는 곳이 있기 때문에 미리 확인해야 한다. 원하는 소득 증빙자료도 은행마다 다르다. 국세청 사실증명원, 해당 연도 건강보험 납입내역 증명서, 연말정산용 신용카드 사용내역서 등이다.

배규민
배규민 bkm@mt.co.kr

현장에 답이 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