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쌓이는 곳간"…8월까지 세금 17.1조원 더 걷혔다

법인세와 소득세 각각 6조원, 5조원 증가…세수 진도율은 1.4%p 상승

머니투데이 세종=정현수 기자 |입력 : 2017.10.13 09:00
폰트크기
기사공유
국세수입 변동 추이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국세수입 변동 추이 /사진제공=기획재정부
올해 8월까지 국세수입이 호조세를 이어갔다. 법인세와 소득세 등 주요 세목에서 지난해보다 세금이 더 걷혔다.

기획재정부가 13일 발간한 '재정동향 10월호'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누적 국세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조1000억원 증가한 189조5000억원이다. 올해 목표 대비 실적을 의미하는 세수 진도율은 1.4%포인트 상승한 75.5%다.

가장 많이 늘어난 세목은 법인세다. 법인세는 8월까지 전년동기 대비 6조원 증가한 45조7000억원 걷혔다. 정부는 8월 중간예납 실적이 개선되면서 법인세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했다.

소득세 수입은 같은 기간 5조원 증가한 51조7000억원을 기록했다. 성실신고 확인대상자의 6월 신고실적이 개선되면서 7~8월 분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부가가치세는 8월까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조원 증가한 47조9000억원 걷혔다.

국세수입과 세외수입, 기금수입을 모두 더한 총수입은 8월까지 299조400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9조1000억원 증가했다. 진도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9%포인트 상승한 70.8%다.

8월까지 총지출은 전년동기대비 17조4000억원 증가한 282조원이다. 총수입에서 총지출을 뺀 통합재정수지는 17조4000억원 흑자다. 나라살림을 보여주는 관리재정수지는 10조2000억원 적자를 기록했다.

통합재정수지와 관리재정수지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각각 1조6000억원, 1조3000억원 개선됐다. 8월 말 기준 중앙정부 채무는 전월보다 4조5000억원 증가한 640조2000억원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수출 호조 등에 따른 우리 경제의 성장세가 세수 증가와 재정수지 개선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다만 대내외 위험 관리를 강화하고 지출 구조조정 등 재정혁신을 통해 안정적 성장기조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정현수
정현수 gustn99@mt.co.kr

베수비오 산기슭에 도시를 건설하듯.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