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지방자치 정책대상 (~10/20)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끝장토론 들어간 공론화위...30년 먹거리 실종 위기 맞은 두산重

1987년부터 원전 주계약자로 30년동안 성장한 두산重...국내 원전 백지화시 해외 수주에도 차질 우려

머니투데이 강기준 기자 |입력 : 2017.10.13 15:39
폰트크기
기사공유
울산 울주군 신고리 5·6호기 공사현장이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멈춰있는 모습. /사진=뉴스1.
울산 울주군 신고리 5·6호기 공사현장이 공사가 중단된 상태로 멈춰있는 모습. /사진=뉴스1.

신고리 5·6호기 원자력발전소의 운명을 결정할 끝장토론이 13일 저녁부터 2박3일간 열린다. 사실상 이번 주말을 끝으로 원전 건설 중단 여부가 결정날 것으로 보여 두산중공업 (19,400원 상승250 -1.3%)의 30년 먹거리 사업 역시 실종 위기를 맞았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시민참여단은 이날부터 3일간 합숙토론을 거친 후 오는 20일 신고리 공론화위원회가 정부에 최종권고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이를 토대로 정부는 최종 결정을 내린다.

이번 결과에 따라 직격탄을 맞을 수 있는 건 두산중공업이다. 해외 발전업체와 협력해 일부 기술참여 방식 등 어깨 너머 배우는 데서 원전 사업을 시작해, 단독 기술로 주기기를 공급할 수준까지 역량을 끌어올렸지만, 원전 사업 자체가 좌초될 가능성이 제기되어서다.

두산중공업이 본격적으로 국내 원전사업에 참여한 것은 1987년부터다. 이전까진 해외업체가 주계약자로 참여할 때 기술 참여 형식으로 사업에 동참했다가 1987년 한빛 3·4호기를 기점으로 원자로 핵심설비 주계약자로 도약했다.

두산중공업은 원전에 들어가는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터빈, 발전기 등 원전 주기기와 핵연료 취급설비 등을 생산한다. 탄탄한 내수시장의 입지를 바탕으로 2010년 아랍에미리트(UAE) 원전에 핵심 기기 공급계약도 맺었다. 이 계약으로 한국은 세계 6번째 원전 수출국이라는 기록을 세우게 됐다.

이를 바탕으로 지난해 두산중공업의 연결기준 전체 매출 약 14조원 중 35.5%에 해당하는 5조원의 매출이 원자력과 석탄화력을 포함한 발전 사업에서 발생했다. 전체 영업이익의 34% 가량도 발전 사업에 나왔다.

하지만 이번 정부의 탈원전 정책으로 2015년 한수원으로부터 2조3000억원 규모에 수주한 신고리 5·6호기 사업이 일시 중단됐다. 남은 공급 물량 규모도 1조1000억원에 달한다. 두산중공업은 원자로와 증기발생기, 발전터빈 등 주기기를 공급하기로 했다. 공론화위의 최종권고가 신고리 원전 백지화의 내용이 담기고, 정부 역시 같은 결정을 내리면 1조1000억원 역시 공중으로 사라지게 된다.

이 때문에 이 회사는 올해 수주목표도 당초 10조 6000억원에서 2조원 낮춰 잡았다. 업계에서는 탈원전·탈석탄 정책 때문에 두산중공업이 올해만 3000억원 규모의 매출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한다.

원전 존폐 여부가 뜨거운 감자로 떠오른 사이, 두산중공업은 신고리 원전 건설 중단으로 지난 3개월간 400억원가량의 손해를 봤다고 주장한다.

나기용 부사장은 지난 12일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정감사의 증인으로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이어 "(신고리 건설 중단으로) 협력사들이 부품 조달을 못하면 그 부분에 대해 수입국이 우려를 표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국내에서 원전 건설이 완전히 중단된다면 원전 수출 역시 어렵다는 의미다.

강기준
강기준 standard@mt.co.kr

보고 들은 것만 말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