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474.11 879.02 1069.00
보합 2.22 보합 10.15 ▲1.7
-0.09% -1.14% +0.16%
블록체인 가상화폐

한국당, "640만달러 수수" 盧 전 대통령 일가 고발…與 반발(상보)

[the300]민주당, "적폐 덮으려 졸렬한 물타기, 막가파식 정쟁 몰이…후안무치" 비판

머니투데이 백지수 , 김태은 기자 |입력 : 2017.10.15 17:51|조회 : 7780
폰트크기
기사공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 임명장 수여식 및 1차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별위원회가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를 '640만달러 수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구 정권) 적폐를 덮기 위한 졸렬한 물타기와 막가파식 정쟁몰이"라며 "후안무치한 행태"라고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정치보복대책특위는 15일 "2009년 검찰의 박연차 회장 정관계 로비사건 수사 당시 밝혀진 노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달러 수수 사건에 대해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 및 형법상 뇌물공여 등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피고발인은 노 전 대통령의 부인 권양숙 여사와 장남 노건호씨, 딸 노정연씨와 조카사위 연철호씨를 비롯해 이들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 박연차 회장 등 5명"이라며 "특위는 이 사건을 정진석 의원의 사자명예훼손 사건과 병행 심리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특위 대변인인 장제원 의원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는 노 대통령의 서거로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졌지만 뇌물수수 사실은 검찰이 수사를 통해 확인했을 뿐만 아니라 노 전 대통령도 자신의 홈페이지를 통해 시인한 사안"이라며 "재조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강하게 항의했다. 백혜련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노 전 대통령 서거로 공소권이 없어졌고 노 전 대통령이 서거한지 9년째인 상황에서 자유한국당이 고발하겠다는 것은 대놓고 물타기 하겠다는 것"이라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적폐 청산 수사에 영향을 미치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이명박 정부 국정원이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해 보수단체를 이용해 악의적 여론조작을 시도했고 부관참시 퍼포먼스의 배후였던 정황이 연일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 자유한국당은 이명박 정부에서 박근혜 정부까지 대를 이어 헌법을 부정하고 민주주의를 유린한 엄청난 범죄행위에 대해 국민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부족한 상황"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국민을 우롱하고 기망하는 것"이라며 "국민들은 적폐를 덮기 위한 졸렬한 물타기와 막가파식 정쟁 몰이 등 적폐 세력의 후안무치한 행태에 대해 더이상 관용을 베풀 생각이 없다. 엄청난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자유한국당은 지난 11일 여권의 ‘적폐청산’에 맞서 정치보복대책특위를 출범시켰다. 홍준표 대표는 첫 특위 회의에서 "(여권이) 반대 진영을 궤멸시키기 위한 정치를 하고 있다"며 "우리가 수비만 하는 게 아니라 공격도 한다. 전면전을 할 각오로 시작해 달라"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이학용  | 2017.10.15 21:08

자한당에서 자폐당으로 가는군 말도 함부로 하고 살아 과거가 막가파식이니 무슨 짓을 못하겠나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