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강대국의 이탈…세계화만 '정답'은 아니다

[따끈따끈 새책] '세계화의 종말'…탐욕이 부른 국가 이기주의와 불신의 시대

머니투데이 구유나 기자 |입력 : 2017.11.04 07:17
폰트크기
기사공유
강대국의 이탈…세계화만 '정답'은 아니다
지난해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로 불거진 반(反) 세계화 흐름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올해 들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 파리기후변화협약,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등 국가 간 협약과 국제기구를 잇달아 탈퇴했다.

지난 수 세기 동안 세계화를 주도한 열강들이 앞다퉈 대열을 이탈하는 상황이다. 이 책의 저자로 영국 하원 재무위원회와 HSBC 은행의 자문을 맡는 스티븐 D. 킹은 오늘날 우리 사회가 반세계화, 보호주의, 국수주의로 돌아서고 있다고 주장한다.

냉전 이후 수많은 국제기구가 발족했다. 당시 세계화는 다수 국가의 번영과 평화를 보장하기 위한 해법이었다. 그러나 1980년대 이후 공개 자본 시장과 자유 무역 원칙을 기본으로 한 접근 방식은 한계에 도달했다. 성장 곡선이 정체되고 불평등이 심화됐다. 사람들은 다시 건강하고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해법을 내놓으라고 요구하고 있다.

저자의 핵심 명제는 총 여섯 가지다. △국경을 넘어서야 경제적 진보가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 △과학 기술은 세계화를 증진할 수도, 파괴할 수도 있다 △경제 성장은 국가 간 불평등을 감소시키는 반면 국가 내 불평등을 증폭시킨다 △21세기 거대한 이민 물결이 국내 안정을 해칠 수 있다 △국제기구들이 신뢰를 잃고 있다 △세계화는 한 가지 버전만 있는 게 아니다.

◇세계화의 종말=스티븐 D. 킹 지음. 곽동훈 옮김. 라이프맵 펴냄. 312쪽 /1만5000원

구유나
구유나 yunak@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문화부 구유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zon4ram  | 2017.11.04 09:30

진실이 세상을 항상 평화롭게 만드는 것은 아니다. 불편한 진실도 있고 위험한 과학도 있다. 종교가 진실이 아니더라도 종교를 믿어서 사회가 평화로워진다면 믿을 만한 가치가 있다. 그런데 지...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