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광화문]시진핑 앞에 놓인 '신시대' 숙제들

광화문 머니투데이 베이징(중국)=진상현 특파원 |입력 : 2017.11.08 03:47|조회 : 6031
폰트크기
기사공유
“슝안신구 한번 가 봤어요?” 베이징에서 근무하고 있는 한국 주재원들을 만나면 종종 듣는 질문이다. 중국을 대표할 새 역사가 만들어질 현장을 미리 가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것이다. ‘시진핑 신도시’로 불리기도 하는 슝안신구는 올해 4월 발표된 중국의 새로운 국가급 특구다. 중국 수도 베이징에서 남서쪽으로 약 160㎞ 떨어진 허베이성의 슝, 룽청, 안신 등 3개 현을 묶어 선전, 상하이 푸둥에 이은 중국 3대 신구로 키우게 된다.

최근 이곳을 다녀온 한 대기업의 고위임원은 “가 보니 온통 옥수수밭밖에 없더라”면서 “이런 땅이 몇 년 후 어떻게 바뀔지를 생각하면 그래도 가보길 잘한 것 같다”고 했다.

아직 첫 삽도 뜨지 않은 슝안신구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것은 집권 2기 더욱 강력해진 시진핑 국가 주석의 야심작이기 때문이다. 미국을 추격하는 글로벌 넘버2로 떠오른 중국의 모든 국가적 역량이 총동원될 것이 자명하다.

사실 슝안신구와 같은 거대 프로젝트는 성공하기까지 넘어야 할 산이 많다. 부동산 광풍부터 기업 유치, 주거, 교통, 환경 문제 등 풀어야 할 숙제가 하나둘이 아니다. 그러나 중국에서는 이런 걱정이 덜하다. 당이 행정, 정치, 경제, 사회 모든 분야의 정점에 있는 탓이다. 국가와 인민을 위한 것이라는 명분이 서면 웬만한 문제가 있더라도 큰 방향을 보고 밀어붙인다.

당을 중심으로 모든 역량을 결집하는 이런 시스템은 오늘의 중국을 만든 핵심적인 토대다. 구소련의 붕괴와 동구 권의 전향으로 체제 경쟁은 사실상 끝난 것으로 여겨졌지만, 중국은 개혁개방으로 경제를 일으키며 새로운 도전을 하고 있다. ‘시진핑 사상’으로 중국공산당 당장(당 헌장)에 명기된 ‘신시대 중국 특색 사회주의 사상’도 이런 체제 자신감에 배경을 두고 있다.

실제로 중국의 발전은 놀랍다. 세계 2위의 경제 대국이자 무역 규모 세계 1위 국가다. 연 6%대의 고성장으로 세계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도는 30%를 넘어선다. 자동차, 휴대폰, 철강, 화학 등 제조업 수준을 단기간에 끌어올렸고, 전자상거래, AI(인공지능), 빅데이터, 핀테크 등 첨단 분야에서는 미국을 맹추격하고 있다. 기후변화, 빈곤퇴치, 인프라 구축 등에 적극적으로 나서면서 글로벌 리더 국가의 면모도 강화됐다. 이미 끝난 줄 알았던 사회주의 깃발을 들고, 원조 격인 구소련도 해내지 못한 새로운 길을 개척해 나가고 있는 것이다.

시 주석의 말처럼 ‘신시대’를 맞이한 중국 특색 사회주의는 더욱 큰 숙제를 받아들고 있다. 높아진 국가 위상, 인민들의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수요’에 응답해야 하고, ‘중화 민족의 부흥’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 건설’이라는 목표도 이뤄내야 한다.

[광화문]시진핑 앞에 놓인 '신시대' 숙제들
특히 사회는 커지고 발달할수록 다양화되고 분화되기 마련이다. 밖으로 나가려는 원심력이 커지면 이를 지탱하는 구심력도 함께 커져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시스템은 깨지고 만다. 시 주석이 ‘신시대’를 언급하면서 당의 영도력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고 수차례 강조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반대로 당 영향력이 커지다 보면 시장경제와 부딪히는 부분이 많아진다. 단합, 복종을 강조하다 보면 최고 권력자 1인의 독재로 흐를 위험성도 높아진다.

시 주석은 이번 19차 당 전국대표대회에서 자신의 이름을 당장에 명기하면서 건국의 아버지인 마오쩌둥과 개혁 개방을 이룬 덩샤오핑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하지만 시 주석이 진정 이들의 반열에 오르기 위해선 앞으로 보여줘야 할 것이 훨씬 더 많다. 그의 앞에 놓인 많은 숙제가 이를 웅변해준다. ‘중국의 꿈’도 ‘시진핑의 꿈’도 여전히 현재 진행형이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종료된칼럼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