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외형·내실 다 잡은 코스닥, IT·반도체 영업익↑

[상장사 3분기 실적] 코스닥 779개사 3분기 영업익 2조4886억… 지난해 대비 24%↑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입력 : 2017.11.15 12:00
폰트크기
기사공유
외형·내실 다 잡은 코스닥, IT·반도체 영업익↑
최근 이어지고 있는 시장 활성화 대책에 동반 강세를 보이고 있는 코스닥 기업들의 3분기 누적 실적이 지난해보다 크게 개선된 것으로 집계됐다. 매출과 영업익, 순이익이 함께 늘어난 기업들이 많아 주가 레벨업에 탄력을 더할 것으로 보인다.

15일 한국거래소는 코스닥 상장사들의 연결기준 올해 3분기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73% 증가한 39조6878억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4.1% 늘어난 2조4886억원, 순이익은 61.32% 증가한 1조8119억원을 기록했다.

이번 실적은 코스닥 12월 결산 법인 가운데 분석 가능한 기업 779개사를 대상으로 집계한 수치다. 3분기 영업이익률은 6.27%로 지난해 3분기보다 0.63%포인트 늘었고, 순이익률도 4.57%로 1.4%포인트 개선됐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116조73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51% 늘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도 각각 21.29%, 48.44% 증가했다. 3분기 말 기준 상장사들의 부채비율은 95.65%로 지난해 말보다 0.31%포인트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IT부품과 반도체 기업들의 이익 증가율이 높았다. 반도체 기업 70개사의 매출액은 3조5220억원으로 전년대비 18.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4134억원으로 60.1% 늘었다. IT부품주 84개사 영업이익은 지난해 3분기보다 98.8% 증가한 2322억원으로 집계됐다. 매출은 15.5% 늘어난 4조8192억원을 기록했다.

IT통신장비 업종은 영업익 흑자전환, 정보기기업종도 31.2% 늘어나면서 IT하드웨어 업종의 전체 영업이익 증가율은 81.4%에 달했다. 상반기에 이어 3분기까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호실적을 이어가면서 코스닥 IT 부품 업체 낙수효과도 지속된 것으로 풀이된다.

IT업종 외에는 기타서비스업과 건설업 영업이익이 각각 지난해 3분기 대비 57.7% 52.0% 성장했다. 반면, 오락·문화업종 영업이익은 83.6% 감소한 153억원을 기록했다. 금융업 영업이익도 1005억원으로 18.9% 줄었다.

제약·바이오주가 있는 제조업종도 실적 성장을 이어갔다. 매출액은 지난해 3분기 대비 9.22% 늘어난 16조2770억원, 영업이익은 9831억원으로 15.45% 증가했다.

연결기준 영업이익 1위는 셀트리온이 자리를 지켰고, 에스에프에이가 2위를 기록했다. 3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한 인터플렉스는 단숨에 영업이익 624억5600만원으로 코스닥 영업이익 3위에 이름을 올렸다. 반면 신라젠은 3분기 영업적자 99억원을 기록해 영업이익 하위 1위사를 기록했다.

한편 연결기준으로 526개사(67.5%)가 3분기 흑자를 기록한 반면, 253개사(32.5%)는 적자를 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코스닥 기업들의 3분기 연결실적만 놓고 보더라도 재무성과가 크게 좋아진 곳이 대부분"이라며 "분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11% 증가한 39조6878억원에 달했고 영업이익은 24% 늘어난 2조4886억원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순이익은 61% 넘게 늘어난 1조8119억원에 달했는데 4분기 실적도 나쁘지 않다는 것이 시장의 전반적인 시각"이라고 설명했다.

김주현
김주현 naro@mt.co.kr

안녕하세요 머니투데이 증권부 김주현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