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NH농협금융, 생산적·포용적 금융에 팔 걷었다…9500억원 공급

머니투데이 이학렬 기자 |입력 : 2017.11.15 14:02
폰트크기
기사공유
/자료제공=농협금융
/자료제공=농협금융

NH농협금융이 생산적·포용적 금융에 팔을 걷어 올렸다.

농협금융은 14일 일자리창출과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창업과 혁신성장 지원을 위한 금융지원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협금융은 창업기, 성장·성숙기 등 기업의 생애주기별 특성과 니즈에 따라 은행, 증권, 캐피탈 등 각 계열사가 역할과 기능에 맞춰 지원한다. 또 계열사간 고객중첩 해소, 공동 마케팅 등 효율적 사업조율을 위해 기존에 운영중인 '농협금융 CIB(기업투자은행) 전략협의회' 산하에 지주와 주요 계열사의 기업금융 및 투자금융 담당 인력들이 참여하는 '창업·벤처투자 실무협의회'(가칭)를 신설해 운영할 계획이다.

우선 농협은행은 일자리 창출기업과 신성장동력산업 영위기업 등을 대상으로 2018년도에 기술보증기금 등 주요 보증기관과의 협약을 맺고 특별출연 및 보증료지원을 통해 2000억원 내외의 자금을 공급할 계획이다. 농협은행은 지난 8월 신용보증기금과 협약을 통해 약 4000억원의 기업여신한도를 확대했다.

NH투자증권, 농협캐피탈은 '신기술사업금융업'을 통해 2021년도까지 약 1500억원 규모의 투자금융 중심의 기업지원을 추진한다. NH투자증권은 AI(인공지능) 등 4차산업혁명 관련 분야의 창업·벤처기업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며, 농협캐피탈도 7월말 설립된 '농식품 ABC투자조합 1호'를 발판으로 유망 투자대상을 물색중이다.

PE부문도 중견·중소기업 투자를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NH투자증권이 업무집행책임자(GP)를 담당하고, 농협은행, 농협생명보험 등 주요 계열사들이 유한책임사원(LP)으로 참여하는 중견·중소기업 펀드를 2000억원 규모로 설립할 계획이다.

특히 농협금융은 농협중앙회 등과의 협조체제 구축을 통해 잠재력과 사업성을 갖춘 농업 경영체를 대상으로 교육-세무·법률상담-판로개척 지원-금융지원을 아우르는 농기업대상 종합컨설팅 사업에도 참여중이다. 이와 관련 농협금융은 농업의 6차산업화 지원을 위한 저금리 '스마트팜 종합자금'을 출시해 현재 334억원을 지원했으며 농식품 모태펀드와 함께 '농산업가치창조펀드'를 2016년부터 설립·운용중이다. 또한 내년에는 미래농업인 육성을 위한 특화상품으로서 '청년농업인 스마트팜 지원자금'을 출시할 예정이다.

농협금융 관계자는 "창업·벤처기업을 비롯한 중소 경영체에 대한 자금 공급을 통해 고용 창출, 소득 증대 등 국민경제의 성장과 발전에 도움이 되고자 한다"며 "농업관련 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확대는 우리 사회의 지역 불균형 해소를 통해 도(道)-농(農)간 균형발전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학렬
이학렬 tootsie@mt.co.kr

머니투데이 편집부, 증권부, 경제부, 정보미디어과학부, 이슈플러스팀 등을 거쳐 금융부 은행팀장을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