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포스코 비리' 이상득, 2심도 징역1년3개월…'법정구속'은 면해

[the L] (상보)

머니투데이 황국상 , 박보희 기자 |입력 : 2017.11.15 14:28
폰트크기
기사공유
포스코 비리에 연루된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
포스코 비리에 연루된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
포스코 비리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항소심에서도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1부(부장판사 김인겸)는 15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의원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년 3개월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다만 이 전 의원이 고령인 점과 도망의 우려가 없는 점 등을 고려해 법정구속은 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국회의원의 청렴의무를 져버리고 (주변에)잘못을 떠넘기는 등 죄질이 나쁘다"며 "반성하고 있는지 의문을 제기하지 않을 수 없다.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며 이같이 판단했다. 이어" 이미 유죄가 확정된 유사 사건들과 비교해도 이 사건에서 집행유예를 베푸는 것은 형평에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2009년 군사상 고도 제한으로 인해 중단된 포항제철소 공장 증축공사가 문제를 해결해 달라는 포스코의 청탁을 받고, 이를 해결해주는 대가로 자신의 지인 3명이 금전적 이득을 얻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구체적으로 포스코의 외주용역권을 자신의 지인들에게 주도록 영향력을 행사하고, 이들이 급여 명목 등으로 거액의 부당이득을 챙기게 한 것으로 조사됐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