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꽝! "전쟁 일어난 줄 알았다" 가슴 쓸어내린 포항 시민들

머니투데이 포항(경북)=신계호 기자 |입력 : 2017.11.15 16:19
폰트크기
기사공유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15일 오후 포항 시내 주택 내부가  파손돼 있다.(독자 제공)/사진=뉴스1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9km 지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한 15일 오후 포항 시내 주택 내부가 파손돼 있다.(독자 제공)/사진=뉴스1
"꽝- 우르릉 꽈 광! 하면서 심하게 흔들리며 벽이 갈라졌습니다"

오늘 오후 2시 29분 포항 북쪽 9㎞에서 리히터 규모 5.4 강진이 발생해 시민들이 놀란 가슴을 움켜지고 건물 밖으로 긴급히 대피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지난해 9월 12일 경주 지진의 악몽이 되살아난 듯 한 지역주민들과 학교 등에서는 수업을 중단하고 아직까지 건물 밖에서 들어가지 못하고 있는 상태다.

포항시 북구 박성대 흥해읍장은 "복지센타의 벽이 균열 되고 관내 용천리 및 마산리 등에서 주민 피해 신고가 들어와 직원들을 파견해 인근 지역의 피해 상황을 파악 중"이라고 말했다.

특히 흥해읍 소재지에 있는 경희요양병원 환자들도 긴급대피를 시켜놓은 상태며, 포항시 영일대해수욕장입구 건물 일부가 무너지는 등 포항 도심이 한순간 아수라장이 됐다.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한 건물 외벽이 지진 충격으로 부서져 내리며 건물 아래에 주차돼있던 승용차를 덮쳤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독자 제공) /사진=뉴스1
15일 오후 경북 포항시 한 건물 외벽이 지진 충격으로 부서져 내리며 건물 아래에 주차돼있던 승용차를 덮쳤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2시 29분께 경북 포항시 북구 북쪽 6㎞ 지점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독자 제공) /사진=뉴스1
인근 지역의 주민들은 화분들이 넘어지는 등 "무슨 전쟁이 일어난 줄 알았다"고 한숨을 내쉬었다.

이날 지진으로 포항지역 한 건설 현장에서는 "페인트칠을 하려고 사다리를 설치하고 올라 갔던 인부가 사다리가 심하게 흔들려 긴급히 가까스로 대피하고 페인트통이 떨어지는 등 약 8초간의 심하게 흔들렸다"고 지진 발생 직후 놀란 가슴을 쓰러 내렸다.

또 한 시민은 "건물이 심하게 흔들리자 재빠르게 엘리베이터를 탔는데 엘리베이터를 지탱하는 안전줄이 기괴한 굉음을 내면서 한 순간 아찔했다"고 말했다

포항시 재난상황실은 현재 C급 상황발령을 내려 놓은 상태다. 포항시 전 공무원을 비롯한 인근 경주시 및 유관 기관 등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고 긴급 상황실을 설치 운영하는 한편 비상근무조를 편성했다.

포항시 학산동 일대를 비롯해 오래된 주택들이 이번 지진으로 지축이 심하게 흔들리면서 균열이 가는 등 피해 지역이 확산 될 것으로 보인다.

실제 흥해읍 용천리를 비롯 마산리와 망천리 등에서는 실제 피해가 발생해 집 벽체가 균열이 가는 등 피해신고가 잇따르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오후 3시까지 3.3규모의 여진이 수차례 발생하는 등 3시 30분 현재도 미약한 여진이 발생할 것에 대해 시민들은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한동대학교 일부 벽이 무너지고 강의실의 모니터 등이 떨어져 긴급 휴강조치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지진의 여파가 지난해 9월 12일 경주에서 발생한 전진 1번, 본진 1번이 발생한 것을 직접 경험한 바 있는 포항 경주지역 시민들은 지진 안전 지대라는 것에 대해 멘붕 상태에 빠졌다.

지난해도 사실상 끝난것 같았던 지진이 발생한후 본진 발생 7일만인 9월 19일 오후 8시 33분 59초 경북 경주 남남서쪽 11km에서 모멘트 규모 4.6의 여진이 발생했다.

특히 포항과 경주지역은 국가 중요시설인 포스코 포항제철소와 원자력 관련 시설등이 있어 더 이상 지진으로부터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