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7.83 826.22 1112.80
▼26.08 ▼13.95 ▲7.7
-1.10% -1.66% +0.70%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최경환 부총리에 국정원 뭉칫돈 1억원 줬다"

[the L]

머니투데이 박보희 , 김민우 기자 |입력 : 2017.11.16 21:55|조회 : 7026
폰트크기
기사공유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


이병기 전 국가정보원장이 2014년 당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었던 최경환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1억원 상당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한꺼번에 현금다발로 전달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했다.


이는 박근혜정부 국정원이 청와대에 상납한 40여억원의 특수활동비와는 별개다. 최 부총리가 당시 국정원의 예산에 관여할 수 있는 기재부 수장이었다는 점에서 대가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다.

16일 사정당국에 따르면 이 전 원장은 최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에서 청와대에 대한 특수활동비 상납 혐의로 조사받던 중 이 같은 취지로 진술했다. 돈뭉치는 이헌수 당시 국정원 기획조정실장이 이 전 원장의 지시를 받아 최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당시 국정원이 차기연도 예산안 편성을 앞두고 예산을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예산당국인 기재부의 장관이었던 최 의원에게 자금을 건넸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 중이다.


이 전 원장과 최 의원은 2014년 7월부터 나란히 국정원장과 경제부총리에 각각 취임했다. 이 전 원장은 대통령비서실장으로 영전한 2015년 2월까지, 최 의원은 지난해 1월까지 재직했다.

그러나 최 의원 측은 이 같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최 의원 측 관계자는 "최 의원이 돈을 받은 적은 절대 없다고 말했다"며 "검찰 조사를 받거나 통보를 받은 것도 없다. 황당하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danmugi1  | 2017.11.17 01:46

그놈의 대가성.. 1억을 대가성 없이 용돈으로 주냐? 돈받아 쳐 먹고 빠져나갈 구멍 다 만들어 놓고.. 아직 멀었다...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