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가족까지 9벌째"…환호성·고성 뒤얽힌 평창롱패딩 판매장

전날부터 밤샘 장사진…번호표 못받은 고객들 "후속대책 내놔라" 항의

머니투데이 남궁민 기자 |입력 : 2017.11.22 15:27|조회 : 16523
폰트크기
기사공유
21일 밤 11시50분,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평창 롱패딩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이 줄을 서 있다./사진=신현우 기자
21일 밤 11시50분, 롯데백화점 잠실점에 평창 롱패딩을 구입하려는 소비자들이 줄을 서 있다./사진=신현우 기자
22일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평창 롱패딩'을 첫번째로 구매한 이선우씨./사진=남궁민 기자
22일 롯데백화점 잠실점에서 '평창 롱패딩'을 첫번째로 구매한 이선우씨./사진=남궁민 기자
"올림픽 선수들이 금메달을 땄을 때의 그 희열을 느낍니다."

장안의 화제인 '평창 롱패딩'(정가 14만9000원) 재판매가 시작된 22일 오전 10시30분. '평창 롱패딩'을 사기 위해 중국에서 귀국한 어머니와 함께 전날 저녁 7시부터 15시간을 기다린 첫번째 구매자 이선우씨(32)는 롱패딩을 번쩍 들어보이며 밝은 미소를 지었다. 그 뒤로 백화점에서 한나절을 꼬박 세운 수백명의 시민들이 평창 롱패딩을 사기 위해 줄을 섰다.

저렴한 가격과 뛰어난 품질로 입소문이 나면서 연일 매진 행진을 벌여온 평창 롱패딩이 22일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잠실점, 영등포점, 평촌점, 김포공항점 등 4개 지점에서 재판매에 들어갔다. 앞서 기회를 놓친 소비자들이 판매 전날부터 매장 앞에 몰려들어 해당 지점 주변은 새벽 내내 장사진을 이뤘다.

22일 오전 10시 롯데 에비뉴엘 잠실점 매장에서 직원들이 평창 롱패딩 1000벌 판매를 준비하는 모습./사진=남궁민 기자
22일 오전 10시 롯데 에비뉴엘 잠실점 매장에서 직원들이 평창 롱패딩 1000벌 판매를 준비하는 모습./사진=남궁민 기자
가장 많은 물량(1000벌)을 준비한 잠실점에는 판매 개시 전날 자정 무렵 이미 500명에 달하는 시민들이 몰렸다. 22일 첫차를 타고 온 시민들 가운데서도 선착순 1000명에 들지 못해 아쉬운 발걸음을 돌리는 이들도 속출했다. 백화점 측은 혼란을 막기 위해 미리 온 시민들에게 선착순 1000개의 핫팩을 나눠주며 인원을 집계했다.

신지원 롯데백화점 잠실점 부점장은 "당초 이 정도 인원이 올 줄 모르고 보안요원 3~4명만 현장을 지켰다"며 "하지만 막차를 타고 온 시민들이 밤부터 몰려 백화점 직원들이 긴급 호출돼 나왔다"고 전했다.

'평창 롱패딩'을 입은 소비자들이 22일 평창롱패딩을 추가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사진=남궁민 기자
'평창 롱패딩'을 입은 소비자들이 22일 평창롱패딩을 추가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다./사진=남궁민 기자
앞서 구입한 평창 롱패딩을 입고 있던 나모씨(39)는 "지인이 산 패딩을 입어보고 너무 마음에 들어서 가족들도 사주다보니 벌써 8벌을 샀다"며 "오늘도 한 벌 더 구입하기 위해 아침부터 나왔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선착순 번호를 부여받은 직장인 A씨는 "영등포로 갔지만 이미 선착순이 끝나 급하게 택시를 타고 왔다"며 "늦은 번호라 마음에 드는 디자인이 없어도 무조건 살 생각이다. 사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22일 롯데 잠실점에서 평창롱패딩 판매가 재개된 가운데 구매 선착순 1000명에 들지못한 고객들이 항의하고 있다./사진=남궁민 기자
22일 롯데 잠실점에서 평창롱패딩 판매가 재개된 가운데 구매 선착순 1000명에 들지못한 고객들이 항의하고 있다./사진=남궁민 기자
오전 9시부터 번호표 부여가 시작되면서 곳곳에선 "새치기 하지마라", "저 사람 왜 끼워주냐" 등 고성이 터져나왔다. 선착순 1000명에 들지 못한 시민들은 번호표 배부가 마감되자 백화점 관계자들을 향해 "희망고문 시킨 거 아니냐", "후속대책을 내놓으라"며 거칠게 항의했다. 이 사이에 일부 시민은 번호표를 중고거래 사이트 등에 판매하기도 해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반면 번호표를 받고 백화점 안으로 이동한 시민들은 질서를 유지하며 상품을 구입했다. 백화점 측은 번호표 번호에 따라 현장 구매 시간을 나눠 혼란을 막았다. 비치된 제품을 입어본 시민들은 원하는 사이즈와 색상을 골라 롱패딩을 구입했다. 오랜 기다림 끝에 롱패딩을 구입한 시민들은 미소를 지으며 '인증샷'을 남기거나 다른 시민들을 향해 손자락으로 'V자'를 지어보였다.

"가족까지 9벌째"…환호성·고성 뒤얽힌 평창롱패딩 판매장
롯데백화점 관계자는 "생각보다 많은 손님이 몰려 빈손으로 돌아간 분이 많지만, 30일에는 오늘보다 3배 많은 3000장이 잠실점에서 판매될 예정"이라며 "아쉽게 구매하지 못한 분들은 그때 다시 기회가 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24일에는 롯데백화점 부산본점, 광복점, 대구점, 대전점, 창원점, 울산점, 광주점 등 백화점 7개 점포와 롯데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 동부산점, 롯데아울렛 수완점 등 아울렛 3개 점포에서 판매된다.

평창 롱패딩은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을 기념해 한정 제작된 상품이다. 30만~50만원을 훌쩍 넘는 일반 브랜드의 롱패딩보다 저렴한 14만9000원이라는 가격에 인기를 끌고 있다. 거위털 충전재로 보온성까지 높여 품질에 대한 호평도 이어지고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Jink Youm  | 2017.11.26 21:15

산채로 가슴털 쥐어뜯기는 오리들은 무슨잘못인가,,,ㅠ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