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가상화폐로 12억원→-3억원, 부모 재산 날린 24살

A씨 "투자 1달 만에 4배…부모 돈 끌어들였는데 폭락, 극도 좌절" 기막힌 사연들

머니투데이 김민중 기자, 정한결 기자 |입력 : 2017.12.01 12:04|조회 : 179648
폰트크기
기사공유
/그래픽=임종철 디자이너
/그래픽=임종철 디자이너
대학생 A씨(24)는 지난해 군에서 제대 후 인터넷 검색을 하다 믿기 어려운 이야기를 읽었다. 또래 청년이 가상화폐 투자로 30억원을 벌었다는 것이다. A씨가 올해 6월 아르바이트 등으로 번 종잣돈 2500만원을 가상화폐에 투자한 계기다.

투자 초기 가상화폐 가격은 폭등했다. 투자금 2500만원은 며칠 만에 6000만원이 되고 1달 가까이 지나자 1억원으로 불었다. A씨는 '조금만 더 있으면 나는 수십억원대 건물주가 돼 남들과 다른 위치에서 인생을 살게 될 것'이라며 들떴다. 주변에서 걱정하는 목소리도 있었지만 A씨를 말릴 수는 없었다.

A씨는 7월 부모님의 돈을 4억원 가까이 끌어들였다. 사실상 집안의 전 재산이었다. 몸이 불편하신 어머니에게는 "일 그만두시게 하고 건물을 사드리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공교롭게 그 순간 가상화폐 가격은 폭락했다. 정신을 차려 보니 총 투자금 4억5000만원은 7000만원대로 줄어 있었다.

어머니가 한평생 한 푼 두 푼 모은 거금을 A씨는 순식간에 날려버린 셈이었다. 곧바로 투자금을 1억6000만원까지 돌려놓았지만 9월 중국 정부의 강력한 규제정책 등의 변수 탓에 투자금은 다시 5000만원으로 쪼그라들었다.

A씨는 눈앞이 컴컴해졌다. 이 사실을 어머니에게 알릴 자신이 없었다. A씨는 '너무 힘들다. 내 자신을 죽여 버리고 싶다'고 좌절했다.

최근까지 어머니는 A씨에게 "투자가 잘 돼 가냐"고 물었는데 A씨는 "아무 걱정하지 마시라"는 식으로 거짓말을 할 수밖에 없었다. 그럴 때마다 A씨는 죄책감이 들어 어머니 눈을 피했다.

어디서부터 잘못됐을까. A씨는 그동안 자신이 투자가 아니라 도박을 한 것이라고 깨달았다. 최고 12억원까지 불렸을 때 그만뒀으면 좋았을 텐데 도박에 중독된 사람처럼 '조금만 더, 조금만 더'라는 마음만 들었다.

A씨는 본지와 인터뷰에서 "악착같이 돈을 벌어서 원금을 메꿔야 하는데 이미 그러기엔 '넘사벽'(넘을 수 없는 4차원의 벽·대단히 어렵다는 뜻의 신조어)"이라며 "가상화폐 투자를 끊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A씨는 원래 밝고 긍정적 성격이었는데 지금은 우울증, 대인기피증 등에 시달리고 있다. 수시로 '스스로 목숨을 끊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A씨는 지난달 27일 '자살방지' 주제의 한 포털사이트 카페에 이 같은 사연을 올렸다. 그러자 비슷한 사정의 네티즌들이 연이어 댓글을 달았다. 한 네티즌은 "저도 잠깐 해봤는데 주식처럼 쉬는 날이 있는 게 아니니 폐인 되기 딱 좋았다"고 썼다. 어떻게 하면 가상화폐에 투자할 수 있는지 묻는 댓글도 일부 달렸지만 A씨는 "하지 마세요"라고 답했다.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도 유사 사례가 어렵지 않게 눈에 띈다. 젊은이들이 A씨처럼 가상화폐 투자를 하다 큰 손해를 보고 극단적 선택을 고민 중이라는 식이다.

김현정 국립중앙의료원 교수는 "정부가 하루빨리 가상화폐 투자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만들어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김 교수는 가상화폐 투자로 상심하고 있는 젊은이들에 대해 "현실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고 전문가와 상담하길 추천한다"며 "아직 젊기 때문에 좋은 경험을 했다 치고 더 열심히 살면 된다"고 말했다.

법무법인 민후의 김경환 변호사는 "가상화폐는 아직 투자대상으로 안정적이지 않아 불확실성이 크다"며 "자신이 잘 아는 투자대상에 투자하는 게 기본 원칙인데 투자자들은 스스로 가상화폐에 대해 얼마나 아는지 생각해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또 "안정적이지 않은 투자대상일수록 범죄자들이 모이는 경향이 있는데 사기 등에 당하지 않도록 주의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김민중
김민중 minjoong@mt.co.kr

사건·사고 제보 바랍니다. 사회부 사건팀에서 서울남부지검·남부지법, 영등포·구로·양천·강서 지역 맡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2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shamon213  | 2017.12.03 11:11

그 당시에 떨어졌지만, 그 이후로 다시 늘어났고, 비트코인 같은 경우는 한참 더 많이 올랐는데 ;;; 그 이후의 일들이 어떻게 전개 되었는지 ㅇ궁금하네요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