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미혼모라고요?" 다 들리게 소리친 동주민센터 공무원

예비 미혼모에게 "아직 애도 안낳았는데 어떻게 돕느냐" 응대한 사례도

머니투데이 남형도 기자 |입력 : 2017.12.06 11:29|조회 : 85423
폰트크기
기사공유
/삽화=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삽화=뉴스1 이은주 디자이너
#미혼모 A씨는 복지 지원에 대한 상담을 받기 위해 동주민센터를 찾았다가 공무원의 응대에 낯이 뜨거워졌다. 동주민센터 직원이 공개된 장소에서 그에게 "미혼모라고요?"라고 다 들리게 되물었기 때문이다.

서울시 인권위원회는 박원순 서울시장에게 25개 자치구 동주민센터의 미혼모 인권보호 체계를 개선하라고 5일 권고했다고 밝혔다.

인권위원회는 지난해와 올해 미혼모(부) 인권실태 확인조사를 한 결과 △프라이버시가 보장되는 상담공간 마련 △지원내용을 정비한 안내서 구비 △응대 공무원 전문교육 등을 실시할 것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동주민센터는 사회적 약자가 가장 먼저 접근하는 기관이지만 사회적 편견과 차별을 자주 경험하게 된다"고 지적했다.

인권위에 따르면 앞서 언급한 사례뿐 아니라 동주민센터에서 예비미혼모 상담자에게 "아직 애도 안 낳았는데 어떻게 돕느냐, 애를 낳고 오라"고 응대한 경우도 있었다.

인권위는 "공개적 장소에서 자신의 신상을 이야기해야 한다면 미혼모 외에도 경제적 곤란이나 장애로 도움을 청하러 온 약자나 소수자에게도 문제가 될 수 있다"며 "미혼모와 사회적 약자, 소수자의 프라이버시를 지켜줄 수 있도록 별도 상담공간을 마련해 목적에 맞게 운용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동주민센터에 예비미혼모와 미혼모를 위한 기초적인 정보자료도 구비되지 않았고 담당공무원이 관련 지원정보를 알고있는 경우도 거의 없었다고 비판했다. 일선공무원 대상으로 한 소수자 인권교육 실시와 미혼모 지원정보 숙지 직무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인권위는 "이 같은 개선 노력은 저출산시대에 직면한 자치구의 의미있는 대응"이라며 "사회적 약자와 소수자 인권보호를 위한 지방자치의 실천적 상징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1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김영재  | 2017.12.08 11:10

공무원 수준을 알려주는 일을 하시는군요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